[자투리 갤러리] '도자기 위에 피는 꽃'①-포슬린 페인팅
[자투리 갤러리] '도자기 위에 피는 꽃'①-포슬린 페인팅
  •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 승인 2021.02.18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가 노트

'도자기 위에 피는 꽃'

우연한 기회에 포슬린 페인팅을 알게 되었고 처음 보는 순간 너무 예뻐서 마음을 빼앗기게 되었다.

하얀 도자기 위에 아름답게 피어있는 꽃들과 화려한 색감들을 보고 있으면 내 마음에도 꽃이 피어나는 것 같다.

그림을 그리고 가마에 넣으면서 아름답게 다시 피어나기를 바라며 하루를 기다리는 시간은 늘 설렌다.

기다림 끝에 가마를 여는 순간 내 손에서 탄생한 작품을 보면 행복함에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아마 이 행복감 때문에 오늘도 포슬린 페인팅과 함께하고 있는 것 같다.

어느덧, 겨울도 끝무렵에 와 있는듯 합니다. 힘들고 무거운 시간과 함께 하고 있지만 그래도 한 줄기 빛처럼 일상으로의 복귀를 기대하며 김경숙 작가의 포슬린 작품을 준비했습니다.

김경숙 작가님의 작품을 통해 여러분들과 밝은 에너지를 나누고자 합니다.

포슬린 페인팅(Porcelain Painting)

포슬린 페인팅(Porcelain Painting)18세기 유럽에서부터 시작된 도자기 공예를 말한다. ‘포슬린은 흙으로 구워 만든 백색 상태의 도자기, 즉 초벌이 된 백자를 가리키며 유약처리된 하얀 도자기(백자) 위에 특수안료와 오일을 이용해 그림을 그리는 것이다. 유약을 발라 구운 도자기 위에 다시 무늬나 그림을 그린 후 700°~ 850° 정도의 저온에서 굽는 상회(上繪) 기법을 사용하며, 보통 1~4단계의 소성(燒成, 자기 표면에 그림을 그려 가마에 구워내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포슬린 페인팅 과정

1차
1차
2차
2차
3차
3차
4차
4차

포슬린 페인팅에 사용되는 안료는 분말상태이기 때문에 매끄러운 도자기 표면에 얇게 펴 바를 수 있게 하고, 또 소성(firing)시 영구히 자기 표면에 부착될 수 있는 오일이 필요하다. 이 오일에는 유성, 수성, 건조가 빠른 것, 건조가 느린 것 등 다양한 종류가 있다.

페인팅에 사용하는 붓은 매끄러운 자기 표면에 그림을 그려야 하므로 고양이·족제비·다람쥐 같은 동물 털로 만들어진 붓을 사용한다.

붓의 형태에 따라 납작한 평필과 둥근 환필로 나눠진다.

소성은 말 그대로 자기 표면에 그림을 그려 가마에 구워내는 과정이며 주로 750~850도에서 이루어지며 특히 소성시 다채로운 색상을 효과적으로 발색시키기 위해서는 온도 관리가 중요한데 이는 안료 각기 발색온도가 다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