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 신문고] 'E'에만 치중하는 ESG경영…겉모양새 갖추기
[자투리 신문고] 'E'에만 치중하는 ESG경영…겉모양새 갖추기
  • [자투리경제=윤영선 SNS에디터]
  • 승인 2021.02.21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핫 이슈로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환경·사회·지배구조 3개 요소중 지나치게 환경(Environment)에만 치우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그 다음으로 사회적 책임(Social)이 강조되고 있고 상대적으로 다른 요소에 비해 지배구조(Governance)는 도외시되고 있다.

환경·사회적 책임에 대한 관심만 반영되고 있고 이사회 개혁 같은 경영의 '투명성'을 높이려는 노력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우선, 최근 발표된 보험사들의 ESG 경영 확대 움직임을 살펴보자. 주요 내용을 보면 석탄산업 등 기후위기를 악화시키는 산업에 대한 투자를 줄여나가거나 보험의 사각지대에 놓인 사회취약계층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는 쪽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또 기후위기에 대한 경각심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요구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새로운 사업기회를 창출할 수도 있고, 보험산업의 사회적 신뢰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ESG 경영을 통한 수익성 제고를 부각시키고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ESG 경영이 사회적 신뢰를 높일 뿐 아니라 새로운 수익 창출의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분석에 보험사들의 셈법은 한층 분주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마디로 균형잡힌 ESG 경영이라기 보다는 돈버는 데 급급한 겉모양새 갖추기라는 인상이 짙다.

정부도 ESG 책임투자 기반조성을 위해 ESG 관련 거래소 자율공시를 활성화하기 위한 계획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는 모든 코스피 상장기업에 대해 ESG 공시를 의무화하겠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아직까지 세부적인 내용이 마련돼 있지 않은 상태다.

SK·한화·포스코·효성 등 주요 그룹들로 신년사에서 ESG 경영을 강조했지만, 환경과 사회적 역할에만 치중돼 있다. 지배구조(G) 관련 대책은 제로(0)에 가깝다. ESG 채권 발행도 잇따르고 있지만 대부분 환경 개선 부문에 대한 투자가 주류다.

삼성전자는 애플에 비해 ESG 평균 지수에서 앞섰다. 그러나 자세히 보면 삼성전자의 ESG 지수는 E와 S는 각각 68과 48로 애플의 47, 7에 앞섰으나 G 지수에서는 애플이 30을 기록해 삼성전자(23)를 따돌렸다.

최근 재계 화두로 떠오른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중 환경, 특히 기후변화와 탄소배출 대응이 중시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사회(S)와 지배구조(G)에 대한 관심은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전국경제인연합회가 국내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을 대상으로 전 세계 ESG 확산 추세가 국내 산업과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조사를 실시, 25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ESG 중 가장 중요하다고 여기는 지표를 묻는 말에 가장 많은 60.0%가 환경(E)을 꼽았다. 반면 사회(S)와 지배구조(G)를 택한 비율은 각각 26.7%, 13.3%에 그쳤다.
최근 재계 화두로 떠오른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중 환경, 특히 기후변화와 탄소배출 대응이 중시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사회(S)와 지배구조(G)에 대한 관심은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국내 15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을 대상으로 전 세계 ESG 확산 추세가 국내 산업과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조사를 실시, 25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ESG 중 가장 중요하다고 여기는 지표를 묻는 말에 가장 많은 60.0%가 환경(E)을 꼽았다. 반면 사회(S)와 지배구조(G)를 택한 비율은 각각 26.7%, 13.3%에 그쳤다. 자료=전국경제인연합회

 

ESG 경영 경쟁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는 가운데 '최초', '최대 규모'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다.

신한금융은 업계 처음으로 ESG 정량평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삼성증권은 국내 증권사 중에서는 처음으로 ESG 등급 인증 채권 발행에 나서기로 했고, NH투자증권은 국내 증권사 최초로 1100억원 규모의 ESG채권을 발행했다고 밝혔다.
 
세계경제포럼(WEF)의 경우 ESG의 4개 축(지배구조·지구·사람·번영) 중 지배구조를 첫 번째로 꼽는다. 하지만 국내 기업의 경우 총수 중심으로 기업 경영이 이뤄지다 보니 지배구조에 대한 개념 자체가 글로벌 기업과 비교할 때 빈약하다.

이사회의장과 대표 이사의 분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고, 이사회가 거수기 노릇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여론의 질타에도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