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브리프] 노후 된 정부청사, 그린 리모델링으로 에너지 효율 높인다
[재활용 브리프] 노후 된 정부청사, 그린 리모델링으로 에너지 효율 높인다
  •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 승인 2021.03.16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서울청사 등 전국 노후 청사, 그린 리모델링

준공된 지 50년이 지난 정부서울청사 등 전국의 노후 청사가 그린 리모델링을 통해 에너지 절감형 건축물로 거듭난다.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에너지 절감형 그린 청사 조성'을 위한 고효율·친환경 시설 구축 사업을 2025년까지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그린 리모델링은 정부청사 에너지 효율과 성능 개선에 중점을 두고 추진된다. 사업추진 첫해인 올해는 175억 원을 들여 설계용역과 공사를 추진하고 2025년까지 리모델링을 완료할 방침이다.

1970년 준공된 서울청사와 1982년 준공된 과천청사는 시설 노후화로 인해 에너지효율 등급이 각각 4등급과 2등급으로 낮은 실정이다.

이에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우선 서울·과천·대전청사 등 노후 청사를 대상으로 에너지 저소비형 리모델링을 추진해 에너지 효율을 개선할 방침이다. 

벽체 단열재 등을 보강하고 유리창도 고효율·고기밀성 창호로 교체해 이들 청사의 에너지효율 등급을 1등급으로 올린다는 계획이다. 

또 모든 청사의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도록 에너지저장장치(ESS)를 도입하고, 조명도 LED 조명으로 교체한다. 아울러 과천·대전 청사의 노후한 공기조화기를 친환경 공조시스템으로 전환하고, 전국 9개 청사에 전기차 충전소 36곳을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편의점에서도 세제 리필…GS25 건국점에 '리필 스테이션' 
 
편의점 GS25는 뉴질랜드 친환경 세제 브랜드인 '에코스토어'와 손잡고 서울 광진구 GS25 건국점에 '리필 스테이션'을 연다고 16일 밝혔다.
 
리필 스테이션에선 전용 리필 용기에 세탁세제나 섬유유연제를 완제품 대비 40% 가량 저렴한 가격으로 충전할 수 있다.
전용 리필 용기는 100% 재활용되는 사탕수수 플라스틱으로 제작됐으며 세탁세제와 섬유유연제는 모두 동물 복지 인증을 받았다.

GS25는 건국점을 시작으로 리필 스테이션을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동시에 판매 목록에 다양한 친환경 상품을 추가할 방침이다.

사진=GS리테일
사진=GS리테일

 

SK케미칼, '화학적 재활용' 확대…"친환경 제품군 강화" 
 

SK케미칼은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적용한 '에코트리아 CR'을 연내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수거한 페트병 등을 잘게 분쇄해 재사용하는 '물리적 재활용'과 달리 화학적 재활용 기술은 플라스틱을 분해한 뒤 순수 원료 상태로 되돌리는 기술로, 플라스틱 제품의 품질 저하없이 반복해서 재활용이 가능하다.

SK케미칼의 '에코트리아 CR'은 화학적 재활용 기술로 분해한 원료를 50% 사용하면서도 코폴리에스터 고유의 투명성과 외관, 내화학성 등의 기능성을 구현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높은 기능성과 투명성을 필요로 하는 화장품 용기, 블리스터 포장, 데코쉬트 등으로 소재의 사용 폭을 대폭 확장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SK케미칼은 '에코트리아 CR'에 대한 설비 보강 등 사업화 준비를 빠르게 마무리하고 3분기 내 상용화 제품을 시장에 출시한다는 방침이다.

SK케미칼은 다양한 제품군을 ?로 2025년까지 '지속가능 패키징 솔루션(SPS)' 소재 판매 비율을 코폴리에스터 판매량의 50%까지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SK케미칼 ‘지속가능 패키징 솔루션 (SPS, Sustainable Packaging Solution)’으로 만들어진 화장품 용기. 사진=SK케미칼
SK케미칼 ‘지속가능 패키징 솔루션 (SPS, Sustainable Packaging Solution)’으로 만들어진 화장품 용기. 사진=SK케미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