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소식] 생분해·재생 플라스틱
[친환경 소식] 생분해·재생 플라스틱
  •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 승인 2021.04.15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종합화학, '차이나플라스 2021'서 생분해·재생 플라스틱 선봬

SK종합화학은 중국 선전에서 열리는 아시아 최대 플라스틱·고무 산업 전시회 '차이나플라스 2021'(4.13∼16)에 참가했다고 15일 밝혔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친환경 기술'(Green for Better Life)이라는 주제로 참가한 SK종합화학은 ▲ 생분해·재생 플라스틱 ▲ 친환경 고부가 패키징 제품 ▲ 자동차 경량화 제품을 중점적으로 전시했다.
SK종합화학은 '그린 존'에서 코오롱인더스트리와 공동개발한 잘 썩는 생분해 플라스틱(PBAT),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재생 폴리에틸렌(r-PE), 재생 폴리프로필렌(r-PP), 열분해유 등 친환경 플라스틱 제품을 전시했다.

'패키징 존'에서는 재활용이 쉽도록 뚜껑과 패키징을 단일 플라스틱 소재로 만든 페트병, 최근 크린?과 공동개발한 친환경 PE 랩(Wrap) 등을 선보였다. SK종합화학은 폐플라스틱 사용량 감축과 재활용을 통한 폐플라스틱 순환경제 구축에 초점을 두고 친환경 패키징 제품을 개발에 주력해왔다.

오토모티브 존에서는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 등 친환경 모빌리티를 겨냥한 친환경 플라스틱 제품인 HCPP와 rTPO 등을 소개했다.
고결정성 경량화 플라스틱인 HCPP는 자동차 내·외장재로 주로 사용되며, 범용
폴리프로필렌 대비 사용량을 10%가량 줄여 연비 향상, 대기오염물질 감축 등에 효과적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SK종합화학의 ‘차이나플라스(Chinaplas)2021’ 전시부스 전경. 사진=SK종합화학
SK종합화학의 ‘차이나플라스(Chinaplas)2021’ 전시부스 전경. 사진=SK종합화학

KT&G "2030년까지 업무용 차량 1200대 친환경차로 전환"


KT&G는 2030년까지 1200여 대의 업무용 차량 전체를 친환경차로 전환한다고 15일 밝혔다.

KT&G는 전날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K-EV100)' 선언식에 참여해 이같이 약속했다.

'K-EV100'은 민간기업이 보유하거나 임차한 차량을 2030년까지 100% 무공해차로 전환할 것을 공개 선언하는 환경부 주관 행사다. KT&G는 "업무용 차량을 전부 친환경차로 바꾸면 총 2만여t이 넘는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얻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GS건설, ESG 위원회 신설…"친환경 미래사업 주도"

GS건설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위원회를 신설해 ESG 경영을 본격화한다고 15일 밝혔다.

GS건설은 이날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어 기존 '지속가능경영위원회'를 'ESG 위원회'로 확대 개편해 운영하기로 하고, ESG 위원회 신설을 승인했다.

위원회는 GS건설의 사외이사 4인 전원을 포함한 5인의 이사로 구성된다. 위원장은 이희국 사외이사(전 LG그룹 기술협의회 의장 사장)가 맡는다. ESG위원회는 지속 가능 경영을 총괄하며 국내 대표 ESG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전략과 방향을 설정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구체적으로 환경·사회·지배구조 영역과 관련한 다양한 쟁점을 발굴·파악해 회사의 지속가능경영 전략과 방향성을 점검한다. 또 이와 관련한 개선 방안을 검토하고 승인한다. 앞서 GS건설은 지속가능경영 부문 내 전담팀을 신설해 ESG 경영을 대비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