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소식] "수소차 3대 중 1대가 한국서 운행되는데…충전 인프라 태부족"
[친환경 소식] "수소차 3대 중 1대가 한국서 운행되는데…충전 인프라 태부족"
  • [자투리경제=김지선 SNS에디터]
  • 승인 2021.04.28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차 3대 중 1대가 한국서 운행되는데…충전 인프라는 부족"

전세계 수소차 3대 중 1대가 우리나라에서 운행중이지만, 충전 인프라는 여전히 열악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8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전세계 수소차 3만7400대의 33%인 1만2439대가 우리나라에서 운행 중이다.
미국이 1만68대, 중국이 7227대, 일본이 5185대, 독일이 738대 등이다.

우리나라는 수소 충전기 1기당 수소차가 180대여서 미국(1기당 224대)에 이어 두 번째로 충전 인프라가 미흡했다. 독일은 충전기 1기당 9대, 일본은 38대, 중국은 56대다.

전기차와 비교하면 수소차 충전 인프라 부족은 더욱 심각하다. 전기차 보급 대수는 14만7686대, 충전기 수는 6만6885기로 충전기 1기당 2.1대다.

KAMA는 "충전소 구축이 차량 보급 속도를 따라가지 못해 충전 인프라 여건이 더욱 악화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수소 충전소의 수와 운영시간 등 충전 여건이 좋은 지역일수록 수소차 보급률도 높게 나타났다.

수소 충전소가 없는 경기 북부의 수소차 보급률은 경기 전체의 12%(238대)에 불과하고, 경남 수소충전소의 75%(6기)가 설치된 창원시는 경남 전체 수소차의 75%(798대)가 보급됐다. 영업시간 내 충전한다고 가정하면 지역별 전체 차량 중 서울 14%, 부산 12%, 강원 13%만이 충전할 수 있다.

SK건설, 탄소배출 없는 수소연료전지 시대 연다

SK건설은 연료전지 제작사인 미국 블룸에너지(Bloom Energy), 프로필렌 전문 생산·판매 기업인 SK어드밴스드와 함께 순수 수소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lid Oxide Fuel Cell, SOFC) 발전설비를 구축하고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는 전력 생산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SK건설·블룸에너지·SK어드밴스드 3사는 앞서 지난해 10월 블룸SK퓨얼셀(SK건설과 블룸에너지의 합작법인) 구미 제조공장 개관식에서 순수 수소 SOFC 실증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프로필렌 생산공정의 부산물인 부생수소를 활용한 순수 수소 SOFC의 발전 성능을 검증하는 것이 목적으로, SK어드밴스드의 울산 PDH 공장 내 부지에서 진행된다.
3사는 100kW 규모 연료전지 발전설비를 성공적으로 설치 완료했으며, 이달부터 본격적인 운전에 돌입했다.

SK건설은 이번 프로젝트의 EPC(설계·조달·시공) 및 운영을 맡았으며, SK어드밴스드는 부지 제공과 부생수소 공급, 블룸에너지는 SOFC 공급 등을 각각 담당한다.

SK어드밴스드 울산 PDH 공장 내 설치된 100kW 순수 수소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SK어드밴스드 울산 PDH 공장 내 설치된 100kW 순수 수소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 9곳에 ESG위원회 설치

현대중공업그룹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의사결정 체계를 구축하고 계열사 9곳에 ESG위원회를 설치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상장사 3곳(현대미포조선·현대건설기계·현대일렉트릭)과 비상장 2곳(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 등 그룹 내 5개사가 이사회를 차례로 열고 ESG위원회를 설치했다고 28일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 조선부문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이날 오후, 지주사인 현대중공업지주는 오는 29일 이사회를 열고 ESG위원회 설치를 결의할 예정이다. 현대오일뱅크와 현대에너지솔루션도 올해 상반기 내 도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ESG위원회는 사외이사 3~4명과 사내이사 1명으로 이사회 내 구성되며 각사의 특성에 맞는 ESG전략방향과 계획·이행 등을 심의하고 ESG역량 개발과 내재화를 위해 필요사항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각사 최고지속가능경영책임자(CSO)로 구성된 '그룹 ESG협의체'를 구성해 그룹 차원의 주요 ESG정책과 적용 방법 등을 논의하고 각사의 ESG경영을 지원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ESG정책 수립의 전문성과 객관성을 높이기 위해서 환경·동반성장·컴플라이언스 등 분야별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ESG자문그룹'도 운영한다는 것이 현대중공업그룹의 설명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를 통해 전 세계가 직면한 육·해상 환경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친환경 기술로 보다 나은 미래를 만드는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앞서 현대중공업그룹은 3월26일 온라인 기업설명회를 통해 그룹 수소사업 비전인 '수소 드림(Dream) 2030 로드맵'을 발표하며 친환경 에너지를 활용한 중장기 사업계획을 언급한 바 있다. 지난 2월에는 3000억원 규모의 ESG채권 발행했고 친환경 선박 건조·기술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ESG 의사결정 체계. 자료=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 ESG 의사결정 체계. 자료=현대중공업그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