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 풍경] 유리창 안에서 자라는 나무
[자투리 풍경] 유리창 안에서 자라는 나무
  • [자투리경제=송지수 SNS에디터]
  • 승인 2021.05.23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슨 모습일까요.

얼핏보면 꽃이나 잎을 납작하게 눌러서 만든 압화(押花) 같기도 합니다.

하지만 살아있습니다.

마치 유리벽 안에 나무를 구겨 넣은 듯한 형상입니다. 

 

 

유리창 안에서 나무가 자라고 있습니다.

 

좁은 공간이어서 잎이 제대로 펼칠 수 없지만, 생명력은 유지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심었다기 보다는 원래 작은 나무가 건물 벽쪽에 자라고 있었고, 나중에 유리로 건물 벽을 둘러싼 것으로 보여집니다. 이같은 상황에서도 공기가 들어올 수 있는 틈이 있기에 생명력을 유지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