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브리프] 은행 앱에서 중고차 직거래
[재활용 브리프] 은행 앱에서 중고차 직거래
  • [자투리경제=김지선 SNS에디터]
  • 승인 2021.05.26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은행, 개인간 중고차 직거래 플랫폼 서비스 출시 
 
하나은행은 모바일전용 '하나원큐' 앱에서 개인간 중고차 직거래를 지원하는 '원더카 직거래'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하나은행은 지난 18일 자동차 경매 전문기업 ㈜카옥션, 자동차 다이렉트 금융 전문기업 ㈜카동과 함께 개인 간 중고차 직거래 플랫폼 공동 사업을 위한 업무제휴를 맺었다.
 
원더카 직거래 서비스는 동호회 등 중고차 직거래 장터에서 이뤄지는 개인 간 중고차 직거래에 대해 신뢰성과 편의성을 더해주는 플랫폼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언제 어디서든 간편한 모바일 기반 차량 명의 이전 시스템을 적용해 기존 오프라인 서류제출, 차량등록사업소 방문 등 불편함을 해소한 점이 특징이다. 또 직거래 차량에 대한 무료 체크(보험사고 이력, 침수·압류 여부 등), 차량 동행 점검과 차량 정비 서비스, 원거리 탁송까지 원클릭으로 모든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코오롱인더, 국내 최초 재활용 플라스틱 필름 개발해 상업화

코오롱인더스트리가 국내 최초로 재활용 플라스틱 필름을 개발해 친환경 소재 신규 시장 개척에 나섰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LG생활건강과 롯데알미늄에 재활용 플라스틱(PCR) 원료를 사용한 폴리에스터 필름(PCR PET 필름)을 공급키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달부터 양사가 출시하는 일부 생활용품, 식품용기의 포장에 코오롱인더스트리가 공급하는 필름이 적용된다. 

이들 회사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재활용 PET를 적용한 포장재 개발을 위해 협업에 나서 국내 최초로 PCR PET 필름을 개발했다는 설명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에 따르면 PCR PET 원료는 이제껏 압출 성형용 시트나 재생원사 생산에 그쳤지만 필름 생산에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필름은 불순물 제거 등 품질 관리가 좀 더 까다로운 특징이 있어 PCR PET 소재를 적용하려면 그만큼 더 높은 기술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PCR PET 필름의 점유율은 연간 600만톤을 넘어서는 전체 PET 필름 시장 수요 1%에도 못 미친다. 그러나 세계적인 플라스틱 사용감축 움직임에 친환경 원료로 주목받으며 제품 포장용 등 기술 장벽이 낮은 일부 분야를 중심으로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는 중이다. 

또 유럽이 2025년까지 플라스틱 포장재 폐기물의 50% 이상 재활용을 의무화하는 등 각국이 환경 규제에 나선 데 대해 효과적 대응이 가능할 것이란 판단이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친환경 소재를 하나의 사업군으로 육성하는 것을 목표로 이번에 개발한 PCR PET 필름 뿐 아니라 재활용 원료를 자사 제품에 적용하는 시도를 다양하게 진행중이다. 

폐생수병 원료로 만든 스판본드(장섬유 부직포)는 지난해 1월 GRS(Global Recycled Standard) 친환경 인증을 받아 2025년까지 전체 매출의 20% 이상을 친환경 원료 사용 제품으로 대체할 예정이다. 인공피혁 브랜드인 샤무드도 지난 1월 RCS(Recycled Claim Standard) 친환경 인증을 획득해 올 하반기부터 차량용 인테리어 소재 등으로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장희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는 "재활용 플라스틱 신제품 개발로 환경오염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재활용 PET 사업은 코오롱인더스트리 ESG 경영의 새로운 축으로서 앞으로 적용 분야를 확대해가며 지속가능한 내일을 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재활용 플라스틱 필름. 사진=코오롱인더스트리
재활용 플라스틱 필름. 사진=코오롱인더스트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