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재활용 브리프] TV 포장재· 요플레 용기 재활용
[중고·재활용 브리프] TV 포장재· 요플레 용기 재활용
  • [자투리경제=김지선 SNS에디터]
  • 승인 2021.06.05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인 커뮤니티서 퍼지는 '당근 열풍'…토론토에서 매달 이용자수 80%씩 증가

해외 각국에서도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을 활용한 물품 거래와 정보 공유가 이어지고 있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재작년 해외로 진출한 당근마켓 글로벌 서비스 '캐럿'(Karrot)은 캐나다를 중심으로 급성장하고 있다.
캐럿은 지난해 9월 캐나다 런던을 시작으로 토론토, 밴쿠버, 캘거리 등 캐나다 주요 지역에서 서비스하고 있다.

캐럿은 당근마켓의 글로벌 서비스로, 당근마켓은 영어로 '당근'(carrot)을 의미하는 단어와 발음이 비슷하면서 현지인 대상으로 인기가 좋았던 '캐럿'(Karrot)으로 이름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토론토에서는 서비스 시작 이후 매달 이용자 수가 평균 80%씩 증가하고 있다.

이처럼 캐나다 대표 지역에서 캐럿이 인기를 끄는 이유에 대해 당근마켓은 이미 해당 지역 내 중고물품 거래문화가 활발하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이들 지역에서는 재사용 생활용품매장이 많고 차고에서 중고물품을 판매하는 '개러지 세일'(Garage Sale) 등이 빈번하다.

집 앞마당을 가꾸는 캐나다 주거문화 특성상 '가드닝' 제품 중고거래도 활발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이를 키우는 부모를 중심으로 육아용품거래와 정보공유 창고로 이용될 수 있다는 점도 캐럿의 인기 요인 중 하나다.

캐나다 내 한인 인구수가 많다는 점도 한몫했다. 당근마켓이 한국 예능 프로그램이나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인지도를 높였기 때문에 한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캐럿이 퍼지고 있다는 것이다.

캐나다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캐럿 중고거래는 당근마켓과 유사하다. 판매자와 구매자가 좋은 거래 평가를 받으면 점수가 올라가는 '캐럿 레이팅'(Karrot Rating)이나 특정 활동 조건을 충족할 때 배지를 주는 정책도 같다.

캐럿 중고거래 카테고리도 국내와 마찬가지로 디지털-가전, 가구-인테리어, 유아동-유아도서, 생활-가공식품, 의류 및 잡화, 스포츠-레저, 게임-취미 등으로 구성된다.

캐럿은 2019년 11월 영국에서 처음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후 캐나다와 미국, 일본 등으로 지역을 확장해 현재 4개 국가에서 서비스 중이다.
판교와 수원 등 지역을 중심으로 국내에서 서비스했던 초창기와 마찬가지로 해외에서도 거점 도시별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영국, 캐나다, 미국, 일본 등 4개 국가에서는 총 72개 지역에서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 당근마켓은 올 하반기 내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와 오렌지 카운티 지역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TV 포장재 활용‘2021 에코패키지 챌린지’ 공모전

삼성전자가 TV 포장재를 활용한 업사이클링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2021 에코패키지 챌린지’ 공모전을 진행한다.

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에코패키지 챌린지는 지난해에 이어 2회째 진행되는 행사다. 버려지는 포장재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고 더 많은 소비자들이 일상에서 업사이클링을 실천해 환경 보호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게 하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삼성 TV에 적용된 에코패키지는 포장 박스의 각 면에 인쇄된 도트 패턴을 활용해 누구나 간편하게 자르고 조립하는 과정을 거쳐 다양한 생활용품을 만들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에코패키지 상단에는 제작 설명서를 제공하는 큐알(QR)코드가 있어 누구나 쉽게 책상용 선반이나 책꽂이, 반려묘를 위한 고양이 터널 등 여러 가지 소품을 만들어볼 수 있다.

참가자들은 에코패키지를 이용한 작품을 만들어 본인의 소셜 미디어에 필수 태그와 함께 업로드한 후 삼성닷컴에서 이벤트 참여에 등록하기만 하면 응모가 완료된다.

2021년형 삼성 TV를 구입한 고객은 해당 제품의 포장 박스를 활용해 공모전에 응모할 수 있으며, 해당 제품을 구입하지 않았어도 삼성닷컴 홈페이지에서 포장 박스를 신청해 참여할 수 있다.

응모는 7월 31일까지이며 삼성전자는 심사를 거쳐 8월에 수상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1등에게는 65인치형 ‘더 프레임’, 2 '3등에게는 각각 55인치형 ‘더 세리프’와 32인치형 더 프레임을 상품으로 수여한다. 참가자 전원에게는 카카오프렌즈 한정판 굿즈를 제공한다.황태환 삼성전자 한국총괄 전무는 “환경을 넘어 필(必)환경인 시대를 맞아 에코패키지 챌린지와 같은 소비자 참여형 캠페인은 물론 지속적으로 친환경 기술을 제품에 확대 적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 디지털프라자 홍대점에서 '2021 에코패키지 챌린지' 공모전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 디지털프라자 홍대점에서 '2021 에코패키지 챌린지' 공모전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빙그레, '요플레 가드닝 키트' 출시…용기 재활용


빙그레는 '요플레 가드닝 키트'를 네이버 해피빈 크라우드 펀딩으로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요플레는 친환경 캠페인 '렛츠블룸디어스(Let's Bloom the Earth)'를 재활용 컨설팅 전문기업 테라사이클과 협업해 지난 3월부터 실시했다. 캠페인 기간 동안 '요플레 제로 웨이스트 팩'을 구매한 소비자들로부터 요플레 용기를 수거한 후 '요플레 가드닝 키트'로 업사이클링해 이번에 출시하는 것이다. 

이 키트는 요플레 용기를 재질별로 분류한 뒤 플레이크 형태로 파쇄한 뒤 다시 압출해 제작한 것이 특징이다. 요플레 용기의 형태 그대로 크기만 2.5배 확대해 화분을 만들었고, 모종삽, 네임텍, 백일홍 씨앗이 함께 구성품으로 제공된다. '요플레 가드닝 키트'의 콘셉트 기획과 디자인 개발에 젊은 아티스트들로 구성된 창작 집단 '스튜디오 콘크리트'가 함께 참여한 것도 특징이다.

크라우드 펀딩은 이날부터 24일까지 3주간 진행될 예정이다. 펀딩을 통한 수익금은 전액 환경 재단에 기부된다.

빙그레 마케팅 담당자는 "요플레 친환경 캠페인을 통해 많은 소비자분들과 함께 환경 보호를 위한 한 걸음을 내딛을 수 있어 기쁘다"며 "빙그레는 앞으로도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