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 新경영]  개인 맞춤형 엘리베이터 개발
[자투리 新경영]  개인 맞춤형 엘리베이터 개발
  • [자투리경제=송지수 SNS에디터]
  • 승인 2021.06.29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두산밥캣, 유럽시장 공략 속도낸다

두산밥캣이 주력시장인 미국을 넘어 유럽시장 공략 속도를 높이고 있다. 

29일 두산밥캣에 따르면 최근 4개년간 연평균 매출 11%대 성장을 기록하고 있는 EMEA(유럽, 중동, 아프리카)법인의 올해 매출이 지난해 대비 약 35% 증가할 전망이다.

두산밥캣은 지난 2018년부터 본격적으로 유럽시장을 타깃으로 한 소형 굴착기 신모델을 내놓으면서 현지 딜러망과 마케팅을 강화해왔다. 특히 지난해에는 회전식 텔레핸들러를 새롭게 선보이고 기존 제품의 업그레이드 모델을 내세우며 제품 라인업을 강화했다. 
이에 힘입어 2017년 6%대에 머물던 소형굴착기 시장점유율을 올해 1분기 말에는 9%대로 끌어 올렸고, 조만간 두 자릿수 점유율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 시장은 소형 굴착기와 텔레핸들러에 대한 선호도가 크다. 이에 따라 두산밥캣은 이 두 제품을 기반으로 소비자가 원하는 추가 품목을 구성할 수 있도록 힘써왔다. 작년부터 소형 휠로더, 아스팔트 도로 정비에 필수로 사용되는 라이트 콤팩션, 소형 굴절식 로더 등 신제품을 꾸준히 출시해온 결과, 현재 가장 다양한 로더 라인업을 보유하게 됐다.

텔레핸들러는 지게차와 크레인을 융합한 다목적 중장비다.

두산밥캣은 지난해 코로나19 바이러스 상황 속에도 콤팩트 트랙터, 잔디깎이 등 생활과 밀착된 농경·조경 용 제품을 성공적으로 북미 시장에 안착시킨 경험을 바탕으로 유럽 시장에도 해당 제품군을 출시할 계획이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2017년 17개에 이르던 EMEA 산하 법인을 8개로 재편하면서 조직을 효율화 해왔다”며 “향후 수익성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두산밥캣의 소형 굴착기(사진 위)가 유럽 시장에서 두 자릿수 점유율을 눈앞에 두고 있다. 두산밥캣이 지난달 유럽시장에 출시한 회전식 텔레핸들러 제품(사진 아래). 사진=두산밥캣
두산밥캣의 소형 굴착기(사진 위)가 유럽 시장에서 두 자릿수 점유율을 눈앞에 두고 있다. 두산밥캣이 지난달 유럽시장에 출시한 회전식 텔레핸들러 제품(사진 아래). 사진=두산밥캣


현대엔지니어링, 협력사 핵심인력 장기재직 지원으로 경쟁력 높인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중소기업 핵심인력 성과보상기금(이하 내일채움공제)'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내일채움공제’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이 중소기업의 ‘핵심인력 장기재직’과 ‘우수인력 유입’을 위해 운영 중인 정책으로, 중소기업 사업주와 재직근로자가 가입기간동안 공동으로 적립한 공제금을 이후 만기일에 해당 근로자에게 성과보상금 형태로 지급하는 제도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엔지니어링은 내일채움공제 대상 협력사를 모집∙선정하고 기업 부담금을 지원하며, 중진공은 내일채움공제 가입 지원 및 운영∙관리 역할을 수행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5월 내일채움공제 모집을 통해 34개 협력사 190명의 지원 대상자를 선정했으며, 7월부터 향후 5년간 ‘내일채움공제’ 가입 협력사에게는 지원대상 근로자 1명 당 매월 24만원을,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 가입 협력사에게는 근로자 1명 당 매월 20만원을 지원한다.

이는 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한 협력사의 기업 납입금 전액을 지원하는 최초 사례로, 협력사의 경제적 부담 절감을 통한 경영안정성 확보에 기여하고 협력사 핵심인력 유출 방지를 통해 궁극적으로는 현대엔지니어링이 수행하는 프로젝트의 안정적 수행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현대엔지니어링은 협력사의 핵심 경쟁력 확보를 위해 자금, 기술, 인력, 교육지원 등 다양한 부문의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중소 협력사와 소통하고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한 협력회 활동도 이어오고 있다”며 “이번 협약이 코로나19로 인해 재정적 어려움과 인력확보에 애로를 겪고 있는 협력사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지속적으로 상생을 통한 ESG 경영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 사옥

 

현대엘리베이터, KT와 손잡고 엘리베이터에 AI·음성인식 심는다

현대엘리베이터 송승봉 대표이사(오른쪽에서 4번째)와 KT 박종욱 경영기획부문장(사장·왼쪽에서 5번째)이 26일 '엘리베이터 DX(Digital Transformation: 디지털 혁신) 확장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엘리베이터와 AI, 음성인식, 로봇을 연계한 신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현대엘리베이터
현대엘리베이터 송승봉 대표이사(오른쪽에서 4번째)와 KT 박종욱 경영기획부문장(사장·왼쪽에서 5번째)이 26일 '엘리베이터 DX(Digital Transformation: 디지털 혁신) 확장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엘리베이터와 AI, 음성인식, 로봇을 연계한 신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현대엘리베이터

현대엘리베이터가 KT와 손잡고 엘리베이터의 디지털 혁신(DX)에 나선다. 

현대엘리베이터는 29일 광화문 KT사옥에서 '엘리베이터 DX 확장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고 양사가 보유한 기술 교류를 통해 엘리베이터와 인공지능(AI),음성인식, 자율주행 로봇을 연계한 신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MOU를 토대로 현대엘리베이터는 다양한 응용 프로그램과 접목이 가능한 엘리베이터 오픈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를 9월까지 개발하고 KT의 음성인식, 로봇 기술을 접목해 아파트, 호텔, 빌딩 등에서 엘리베이터 DX 확장을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

향후 안면인식 기술을 바탕으로 승객의 상황을 분석해 조명 조절, 음악·콘텐츠 제공 등이 가능한 개인 맞춤형 엘리베이터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송승봉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이사는 "엘리베이터와 IT 기술 융합으로 고객에게 효율성과 편리성, 안전성을 제공하는 미래 엘리베이터 제품과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며 "그동안 정체됐던 승강기 산업에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욱 KT 경영기획부문장은 "업계 1위 현대엘리베이터의 원격관리 기술과 KT의 디지털 플랫폼(디지코) 기술 융합을 통해 엘리베이터 DX 분야에 새로운 경쟁력을 갖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KT 핵심역량인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차별화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