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경영] "탄소 사업에서 그린 중심 사업으로 완전히 바꾼다"
[친환경 경영] "탄소 사업에서 그린 중심 사업으로 완전히 바꾼다"
  •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 승인 2021.07.01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 "탄소에서 그린으로 완전히 바꾸겠다"…5년간 30조 투자

1962년 국내 첫 정유기업으로 출범한 SK이노베이션이 회사 정체성을 탄소 사업에서 그린 중심 사업으로 완전히 바꾸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SK이노베이션은 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김준 총괄사장, 김종훈 이사회 의장 등 전체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중장기 핵심 사업 전략을 발표하는 'SK이노베이션 스토리 데이(Story Day)' 행사를 열고 이같이 발표했다.

이날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사업 수주 잔고가 1테라와트 이상이라고 밝히고, 앞으로 5년간 총 30조원을 투자해 친환경 사업 비중을 현재 30% 수준에서 70%까지 늘리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김준 총괄사장은 ‘탄소에서 그린으로(Carbon to Green)’를 선언했다. 탄소 중심의 사업 구조를 그린 중심의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으로 탈바꿈 시키겠다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를 중심으로 분리막, 폐배터리 리사이클 등 그린 포트폴리오 강화하는 ‘그린 앵커링(Green Anchoring)’, 기존 사업을 플라스틱 리사이클 등 친환경 비즈니스 모델로 전환하는 ‘그린 트렌스포메이션(Green Transformation)’, 온실가스 배출 제로인 ‘넷제로(Net Zero) 조기달성’ 등 3가지 핵심전략을 밝혔다.

지동섭 SK배터리 대표는 “내년 말에는 월 판매량에서도 세계 3위로 올라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회사는 수주와 매출이라는 양대 영역에서 글로벌 상위 3위에 진입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배터리 분리막 사업 자회사 SKIET 상장을 바탕으로, 현재 14억㎡인 분리막 생산 규모를 2023년 21억㎡, 2025년 40억㎡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도 강화한다. 폐배터리에서 배터리 원료인 수산화 리튬을 회수하는 기술을 자체 개발한 SK이노베이션은 현재 54건의 관련 특허를 출원한 상태다.

김준 총괄사장은 “SK이노베이션의 그린 전략이 추구하는 궁극적인 목표는 화석연료 사용에 대한 어떤 흔적도 남기지 않는 것”이라며 “SK종합화학이 생산하는 플라스틱 100%를 재활용하는 순환경제 모델을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목표로 석유화학 사업 자회사 SK종합화학은 ‘리사이클(Recycle)기반 화학 사업 회사’로 전환하고 폐플라스틱 리사이클 사업을 대폭 강화한다.

/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SK이노베이션 스토리 데이’에서 ‘탄소 사업에서 그린 중심 사업’으로 회사의 정체성을 완전히 바꾸겠다는 파이낸셜 스토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SK이노베이션 스토리 데이’에서 ‘탄소 사업에서 그린 중심 사업’으로 회사의 정체성을 완전히 바꾸겠다는 파이낸셜 스토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스타벅스, 6일부터 제주 4개 매장서 일회용컵 퇴출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오는 6일부터 제주 지역 4개 매장을 '일회용컵 없는 매장'으로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해당 매장은 제주서해안로DT점, 제주애월DT점, 제주칠성점, 제주협재점이다.

이들 매장에서는 일회용컵 대신 보증금 1000원을 내고 리유저블컵(다회용컵)을 사용할 수 있다. 다회용컵은 영하 20도에서 105도 온도까지 견딜 수 있어 따뜻한 음료와 아이스 음료에 모두 쓸 수 있다.

소비자가 다회용컵을 이들 매장이나 제주공항에 설치된 반납기에 넣으면 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있다. 회수된 컵은 전문 기관의 세척을 거친 뒤 다시 사용한다. 

스타벅스는 오는 10월까지 제주 지역 내 모든 매장에서 일회용컵을 퇴출할 계획이다. 제주 지역에서 다회용컵을 사용하면 일회용컵을 연간 약 500만개 감축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스타벅스가 오는 6일부터 제주 지역 4개점 일회용컵 없는 매장을 본격 시행한다. 사진=스타벅스커피 코리아

SK, 日 친환경기업 TBM에 1천400억원 투자

SK그룹이 일본 투자법인을 통해 친환경 기업에 투자한다.

SK일본투자법인은 1일 친환경 소재 일본기업인 TBM사 지분 10%(약 1400억원)를 매입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TBM은 기존 플라스틱 소재를 대체할 수 있는 석회석 등 무기물이 50% 이상 포함된 친환경 소재 '라이멕스'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2011년 설립 후 고속 성장하는 유니콘 기업(자산가치 10억 달러 이상인 벤처기업)이다.

SK일본투자법인은 이번 계약으로 친환경적이고 가격 경쟁력을 갖춘 라이멕스를 한국, 미국 등에 판매할 수 있게 됐다.

유럽연합(EU)이 올해부터 일회용 빨대, 면봉, 나이프, 포크 등 플라스틱 소비재 사용을 광범위하게 금지하고 중국도 올해 초 일회용 플라스틱 생산·판매를 금지하는 등 세계 각국 정부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라이멕스의 성장성이 주목된다고 SK 측은 전했다.

이번 지분 투자와 별도로, SKC는 TBM과 생분해성 플라스틱 사업을 공동 추진하는 합작법인(JV)을 설립, 내열성과 내충격성을 갖춘 생분해성 라이멕스 개발과 제품군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앞서 SK㈜, SKC, SK머티리얼즈, SK실트론 등 4개사는 지난 5월 SK일본 투자법인을 설립, 총 400억엔(약 4080억원)을 출자하기로 했다.

현대로템, 왕송호수 주변 쓰레기 수거 캠페인

현대로템은 의왕시에서 주관한 '의왕 에코 플로깅 릴레이 챌린지'에 참여했다고 1일 밝혔다. 에코 플로깅은 걷기나 조깅 운동 중 쓰레기를 줍는 환경 정화 캠페인이다. 현대로템 직원들은 전날 왕송호수 둘레길을 산책하며 쓰레기를 수거했다. 

6월 30일 경기 의왕시 왕송호수에서 진행된 의왕 에코 플로깅 릴레이 챌린지 캠페인에서 현대로템 직원들이 쓰레기를 수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로템
6월 30일 경기 의왕시 왕송호수에서 진행된 의왕 에코 플로깅 릴레이 챌린지 캠페인에서 현대로템 직원들이 쓰레기를 수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로템

 

대한항공, ESG 채권 3500억원으로 확대 발행

대한항공이 국내 항공사 최초로 발행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 규모가 3500억원으로 늘어났다. 대한항공은 이달 7일 700억원, 1360억원, 1440억원 규모로 3개의 무보증사채(회사채)를 발행한다고 1일 공시했다. 총 3500억원의 회사채 만기는 각각 1년 6개월, 2년, 3년이다.

대한항공은 애초 총 2000억원 규모로 회사채를 발행할 예정이었지만, 수요가 몰리면서 발행금액을 늘렸다. 기관투자자를 상대로 진행한 수요 예측(사전 청약)에서 약 5800억원이 넘는 매수 주문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이 발행하는 회사채는 친환경 사업과 사회적 가치 창출 목적으로 발행자금을 사용해야 하는 ESG 채권이다.

대한항공은 ESG 채권을 발행해 차세대 친환경 항공기 도입 관련 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다른 동급 항공기보다 좌석당 연료 효율이 25% 높은 보잉 787-10을 추가 도입한다.
대한항공의 신용등급은 BBB+로 A등급 이하여서 비우량 기업 회사채로 분류되지만, 올해 3월 3조3000억원의 유상증자를 통해 부채 비율을 낮추면서 잇따라 회사채 발행에 성공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4월 채무 상환과 운영자금 확보를 위해 3500억원의 회사채를
발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