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 장터] "중고거래, 안전한 주유소에서 하세요"
[중고 장터] "중고거래, 안전한 주유소에서 하세요"
  • [자투리경제=송지수 SNS에디터]
  • 승인 2021.07.05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오일뱅크, 중고마켓 플랫폼 '블루마켓' 선봬


현대오일뱅크가 자사 주유소를 활용해 중고거래를 할 수 있는 모바일 플랫폼 '블루마켓'을 선보인다.

5일 현대오일뱅크는 보너스카드 앱 '블루(BLUE)' 내에 이 플랫폼을 출시하고 보너스카드 회원이라면 별도의 인증이나 절차없이 전국 352개의 직영 주유소를 이용해 안전하게 중고물품을 거래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현대오일뱅크가 '블루마켓'을 고안한 건 전국 구석구석에 위한 주유소가 동네 거래 장소로 사용되기 쉽고, 사업장 내 CCTV 나 관리자가 있어 마음 놓고 거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주차공간 등이 있어 차량을 이용한 대형 물품의 직거래도 훨씬 편리하다. 실제로 이용자들은 인적이 드문 곳이나 심야에는 거래가 꺼려지고, 꼼꼼히 물건을 살펴보기 어려웠는데 이를 한번에 해결할 수 있게 됐다. 

최근 중고거래 시장은 약 20조원 이상 으로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한정판 스니커즈, 중고차, 고가품의 리셀 등 MZ세대부터 중·장년층의 취향을 반영한 플랫폼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그러나 시장이 커지면서 사기 및 허위매물 등 관련 피해 사례도 많아져 안심할 수 있는 중고거래는 여전히 넘어야 할 장벽으로 남아있다. 업계에서는 안전거래 사이트 등의 이용을 권장하고 있지만, 이 또한 판매자가 간편한 방식의 거래를 원하다 보니 현실적인 한계가 있었다.

현대오일뱅크는 블루마켓 출시를 맞아 중고물품을 많이 등록하거나 거래하는 회원들에게 경품을 제공하는 '에코왕 챌린지' 이벤트도 함께 실시할 예정이다. 또 '블루마켓' 이용 장소를 자영 주유소로 확대해 접근성을 높이고, 보너스포인트와 연계해 결제 및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검토할 방침이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중고거래 시장은 약 20조원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한정판 스니커즈, 중고차, 고가품의 리셀 등 MZ세대부터 중·장년층의 취향을 반영한 플랫폼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그러나 시장이 커지면서 사기 및 허위매물 등 관련 피해 사례도 많아져 안심할 수 있는 중고거래는 여전히 넘어야 할 장벽으로 남아있다. 업계에서는 안전거래 사이트 등의 이용을 권장하고 있지만 이 또한 판매자가 간편한 방식의 거래를 원하다 보니 현실적인 한계가 있었다.

5일 서울 갈월동에 위치한 현대오일뱅크 주유소에서 고객들이 블루마켓을 이용해 중고거래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오일뱅크
5일 서울 갈월동에 위치한 현대오일뱅크 주유소에서 고객들이 블루마켓을 이용해 중고거래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오일뱅크

 

 "중고 아우디 A6 650만원에 팝니다"


서울시는 고액·상습 체납자에 대한 압류 차량을 견인해 보관중인 22대를 온라인 공매 방식을 통해 직접 매각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공매하는 자동차는 외제차인 아우디 A6를 비롯한 고급 세단, 레저용차량(RV)과 대형 트럭 등 다양한 종류의 차량이 포함돼 있다.

자동차 공매는 오토마트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한다. 공매 공고기간인 지난달 28일부터 오토마트 홈페이지를 통해 일반인에게 공개되며 입찰기간은 8월 9일부터 16일까지다.

아우디 소유 체납자는 2019년 개인지방소득세(양도) 등 총 6건 1200만원을 체납중이다. 이번 공매 차량 중 가장 높은 감정평가액 차량인 대형 트럭은 기계장치 등을 제작·판매하는 법인소유 차량으로 2019년 법인지방소득세 등 2건 1600만원을 체납중이다.

앞서 서울시는 6월을 상습체납차량 특별단속 기간으로 설정하고 지난달 30일까지 25개 자치구와 합동으로 4회 이상 상습 체납자 및 대포차 등을 집중 단속했다. 사전에 체납자 4만1227명을 대상으로 영치 예고 안내문을 일제히 발송했다.서울시에 따르면 자동차 영치 예고문 발송 이후 지난달 28일 기준 자동차세 체납자 1만505명이 29억3900만원을 즉시 납부했다. 

이병한 서울시 재무국장은 “세금 납부 능력이 있음에도 납부를 회피하면서 고급 승용차를 운행하는 비양심 상습 체납자에 대해 조세 정의 차원에서 압류자동차를 강제 견인하고 공매를 통해 체납액을 징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