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 경영] 금융 본연의 역할 통해 탄소중립 달성
[녹색 경영] 금융 본연의 역할 통해 탄소중립 달성
  •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 승인 2021.07.12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케미칼 "2050년 탄소중립…2030년까지 온실가스 50% 저감"

 

SK케미칼은 2050년까지 '탄소중립(NetZero·넷제로)'을 목표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 집중한다고 12일 밝혔다.

우선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기존보다 50% 저감하고, 바이오·친환경 중심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개편하기로 했다. 현재 온실가스 배출량은 보일러 가동과 같은 직접배출과 전기, 스팀 구매와 같은 간접배출을 합쳐 약 50만t 수준이다.

생산현장 사용 연료를 LNG로 전환하고 친환경 기술 도입 등을 통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25만t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또 사업장 외부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고 K-RE100 가입, 전기차 전환 등을 통해 탄소중립 비율을 2040년 86%, 2050년 100%로 달성한다는 목표다.

SK케미칼은 그린케미칼 부문에서 리사이클 플라스틱, 바이오 기반 소재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개편한다. 2030년까지 플라스틱 소재 제품을 친환경으로 100% 전환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적용한 '에코트리아 CR'을 3분기에 출시하고 2022년 3월에는 옥수수에서 만들어지는 100% 바이오 신소재인 PO3G(폴리옥시트리메틸렌에테르글라이콜)를 생산할 계획이다.

특히 핵심사업인 코폴리에스터 사업은 리사이클 제품 비중을 2025년 50%, 2030년 100%로 높일 계획이다. 라이프 사이언스 부문은 바이오 분야 원천기술을 확보함과 동시에 정부, 의료커뮤니티, '전염병대응혁신연합'(CEPI) '국제백신연구소'(IVI)와 같은 글로벌 이니셔티브와 함께 세계 공중보건을 위한 생태계 강화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밖에 제품 전 과정 평가를 진행하고 매립 폐기물을 제로(0)화하는 한편 안전·보건·환경(SHE) 관리 시스템을 강화해 사업장 내 안전 사고 발생률을 낮출 계획이다.

 

풀무원샘물, 라벨 없는 대용량 먹는 샘물 출시
 

풀무원 계열의 풀무원샘물이 먹는 샘물의 라벨을 제거한 ‘풀무원샘물 바이 네이처’ 15ℓ 제품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무라벨로 새롭게 선보이는 대용량 먹는 샘물인 ‘풀무원샘물 바이 네이처’ 15ℓ 제품은 몸통 라벨을 제거하고 용기에 브랜드명을 각인한 것이 특징이다. 제품명, 제조일, 수원지 등 제품 정보는 병목에 씌운 랩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제품은 지방권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출시되며, 8월 중 전국으로 확대 예정이다.

환경부가 지난해 '먹는 샘물 등의 기준과 규격 및 표시기준 고시' 개정을 통해 상표띠가 없는 제품 및 병마개에 상표띠가 부착된 제품의 판매를 허용했다. 또 10ℓ 이상의 대용량 제품은 표시사항을 용기의 병목 부분에 부착하는 것으로 대신할 수 있도록 한 가운데, 풀무원샘물은 지난 6월 29일 먹는 샘물 ‘풀무원샘물 바이 네이처’ 500㎖ 20입팩 및 2ℓ 6입팩 무라벨 제품에 이어 이번에는 대용량 먹는 샘물의 몸통 라벨을 없앤 '풀무원샘물 바이 네이처' 15ℓ 제품을 선제적으로 출시했다.

풀무원샘물은 무라벨 제품 출시를 기념해 15ℓ 제품 정기 배송 신규 가입자에게 냉온수기를 무상으로 대여해 주고, ‘풀무원샘물 바이 네이처’ 500㎖ 20병입 두 팩 및 캡슐 보틀, 카누 커피 100개입 한 박스를 증정한다. 해당 프로모션은 풀무원샘물 홈페이지와 고객센터 등 온라인에서는 8월 11일까지, 오프라인 가맹점에서는 9월 11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풀무원샘물 관계자는 "풀무원샘물은 자원순환사회 구축에 기여하고자 앞서 지난 6월 무라벨 ‘풀무원샘물 바이 네이처’ 2종을 출시했으며, 이번 15ℓ 제품 출시로 올해 먹는 샘물 생산량의 약 50%를 라벨 없는 제품으로 전환한다는 목표에 한걸음 더 다가갔다"라고 전했다.

우리금융 "2030년까지 ESG금융 100조 지원"

우리금융그룹이 2030년까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금융에 100조원을 지원하겠다고 선언했다.

우리금융은 지난 9일 하반기 그룹경영전략 워크숍에서 이사회 산하 ESG경영위원회가 결의한 '그룹 ESG 비전 및 중장기 추진전략'을 12일 발표했다.

우리금융은 ESG 새 비전을 'Good Finance for the Next(금융을 통해 우리가 만드는 더 나은 세상)'로 정하고, 중장기 목표로 'Plan Zero 100(탄소배출 Zero, ESG금융 100조 지원)'을 선언했다.

우선 우리금융은 탄소 중립을 위한 그룹 차원의 대응으로 2050년까지 그룹 자체의 탄소배출량은 물론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배출량의 제로(Zero)화를 제시했다. 또 지속가능성장 기반 마련을 위해 2030년까지 ESG상품·대출·투자 및 ESG채권 발행 등 ESG금융에 100조원을 지원하겠다는 구체적인 정량목표를 제시했다.

우리금융은 ESG금융에 대한 기준 수립, 철저한 사후 관리, 투명한 공시 등 ESG금융 관리 체계를 강화해 실질적인 금융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우리금융그룹 ESG금융 분류체계인 'W-택소노미(Taxonomy)'를 고도화하고 있다.

손태승 회장은 "'금융을 통해 우리가 만드는 더 나은 세상'이라는 새로운 ESG 비전 아래, 금융 본연의 역할을 통해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9일 하반기 그룹경영전략 워크숍에서 ‘그룹 ESG비전 및 중장기 추진전략’을 대외 선언했다. (왼쪽부터) 권광석 우리은행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김정기 우리카드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9일 하반기 그룹경영전략 워크숍에서 ‘그룹 ESG비전 및 중장기 추진전략’을 대외 선언했다. (왼쪽부터) 권광석 우리은행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김정기 우리카드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