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소식] 폐플라스틱 수거 고객에 '알비백' 제공
[친환경 소식] 폐플라스틱 수거 고객에 '알비백' 제공
  • [자투리경제=김지선 SNS에디터]
  • 승인 2021.07.15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머리감기·설겆이에 비누 씁니다"…친환경 고체 비누 인기


MZ세대(밀레니얼세대+Z세대)의 가치소 비 경향을 바탕으로 고체형 비누의 인기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닝아웃’ 현상이 두드러지면서 이에 발맞춘 제품들이 기존의 인기 제품을 제치고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액체 비누와 달리 플라스틱 용기가 필요없는데다 보존제, 방부제 등이 적어 수질 오염도 줄일 수 있기 때문에 친환경적이란 인식이 확산한 결과다.

13일 신세계인터내셔날에 따르면 이 회사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자주가 지난 6월 초 출시한 고체 비누 ‘제로바’ 6종은 5개월 치로 준비한 물량이 한달 만에 완판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분석한 결과, 제로바 제품을 구매한 고객의 80%가 20~30대 소비자로 집계됐다. 

자주의 제로바는 건성·지성용 샴푸, 트리트먼트 등 모발관리용과 바디워시, 주방세제 등 총 6종이다. 방부제나 인공향, 인공색소 등을 모두 뺀 점이 특징이다. 제로바의 6개 제품 중 4개 제품이 매진돼 현재 예약 판매에 돌입한 상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샴푸바의 경우 액상형 샴푸의 주 성분인 정제수를 뺀 고농축 제품으로, 액체 샴푸보다 2배 이상 오래 사용할 수 있다"며 "샴푸바 1개에 플라스틱 통 2~3병을 절감하는 효과를 낸다"고 소개했다. 

고급 수입 화장품 브랜드의 고가 고체비누도 인기다. 비누 하나 가격이 5만원에 육박하지만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이탈리아 화장품 브랜드 산타 마리아 노벨라의 고체 비누는 올해 상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했다.

같은 기간 스웨덴 브랜드 라부르켓의 고체 비누 매출은 40% 증가했다. 해당 브랜드는 지난해 국내 론칭 당시 3종의 고체 비누를 판매했지만 찾는 고객이 늘어나면서 2종을 추가 수입해 총 5종의 고체 비누를 판매 중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고체비누 시장이 커지면서 쓰임새나 성분을 다양화하고 짓무름 등의 단점을 보완한 제품들이 계속해서 개발되고 있다”면서 “앞으로 환경친화적 제품의 종류를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주의 고체비누 '제로바'
자주의 고체비누 '제로바'

SSG닷컴, 세계자연기금과 '원더플(ONETHEPL) 캠페인 시즌2' 진행


SSG닷컴이 이마트, 한국코카콜라, 테라사이클, 세계자연기금(WWF)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원더플(ONETHEPL) 캠페인 시즌2'에 참여한다고 15일 밝혔다. '한 번(ONE) 더(THE) 사용하는 플라스틱(PL)'이라는 뜻을 담아 폐플라스틱을 수거해 재활용하는 친환경 자원순환 활동으로, 7월19일~8월1일, 8월23일~9월5일, 9월27일~10월10일까지 총 3차에 걸쳐 진행한다.

SSG닷컴은 이 기간 폐플라스틱 수거 활동에 참여한 고객에게 리워드로 '코카콜라 알비백'을 제공한다. 오는 19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2주간 1차 참여 신청을 받으며, 추첨을 통해 선정된 고객은 택배로 발송되는 '제로웨이스트 수거박스'에 깨끗하게 씻어 건조한 투명 음료 페트병을 채우면 된다. 8월3일부터 수거 신청이 가능하며 리워드 알비백은 8월 말부터 순차적으로 배송할 계획이다.

코카콜라 알비백은 캠페인 취지를 살려 폐플라스틱을 활용해 만든 재생원단으로 제작했다. 크기는 기존 알비백 용량(40ℓ) 대비 60%(16ℓ)로 줄여 휴대하기 좋은 사이즈로 만들었다. 매 회차별로 1400개씩, 총 4200개를 제공한다.

SSG닷컴은 신규가입 고객 혹은 일정금액 이상 구매 고객에게 알비백을 증정하던 방식 대신 처음으로 친환경 활동에 참여하는 고객에게 리워드 형태로 돌려주는 방식을 채택했다. 고객이 플라스틱 재활용과 알비백 사용으로 환경보호에 동참한다는 인식을 부여하고 SSG닷컴의 친환경 배송 서비스를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SSG닷컴은 지난 2019년 6월 말 새벽배송을 시작하면서 반영구적 사용이 가능한 보랭가방 '알비백'을 도입하고 고객에게 사은품으로 증정해 왔다. 키티버니포니(KBP), 하겐다즈, 스타벅스, WWF, 키엘 등 유명 브랜드와의 주기적인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알비백 스페셜 에디션'을 제작, 개성 있는 친환경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김효은 SSG닷컴 브랜드마케팅팀장은 "친환경을 넘어 필(必)환경으로 나아가고 있는 소비 트렌드를 고려해 고객과 함께 만드는 폐플라스틱 소재 알비백을 떠올렸다"며 "다양한 코카콜라 굿즈가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만큼 코카콜라 알비백도 브랜드 개성을 담은 디자인과 여름에 활용하기 좋은 실용성으로 높은 호응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