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소식] 산림조성을 통한 기후변화 대응
[친환경 소식] 산림조성을 통한 기후변화 대응
  • [자투리경제=윤영선 SNS에디터]
  • 승인 2021.08.19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섬유 ‘리젠서울’ 패션브랜드들로부터 잇단 러브콜

효성티앤씨의 재활용 섬유 ‘리젠서울(regen®seoul)’이 최근 친환경 바람이 부는 국내 아웃도어 및 패션 브랜드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다.

효성티앤씨는 7월부터 21FW(’21년 가을겨울) 제품용으로 MZ세대는 물론 전 연령대로부터 사랑 받아온 브랜드인 노스페이스와 MZ세대에게 주목받는 내셔널지오그래픽, 커버낫에 리젠서울을 공급한다. 세 브랜드는 8월~9월에 리젠서울이 적용된 친환경 관련 신상품을 출시 할 예정이다.

최근 젊은 층을 대상으로 하는 브랜드들이 리젠서울을 찾는 이유는 MZ세대의 친환경 ‘가치소비’ 트렌드에 맞추기 위해서인 것으로 풀이된다.

노스페이스, 내셔널지오그래픽, 커버낫 외에도 여러 패션브랜드들이 리젠서울 공급을 요청했다.

리젠서울은 금천구, 영등포구, 강남구 등 서울 곳곳에서 수거된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섬유다.

효성티앤씨는 협업하는 브랜드들에게 섬유를 공급하는 것을 넘어서 MZ세대를 겨냥한 온오프라인 홍보도 함께 한다. 인스타그램 계정(@hyosung_textiles)에 리젠서울로 만든 다양한 의류를 공유하며 소비자와 지속적으로 소통할 예정이다.

효성티앤씨 김용섭 대표는 “최근 친환경 패션이 급부상하면서 많은 브랜드들의 협업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친환경 의식을 가진 브랜드들과 함께 국내 친환경 패션 시장 저변을 확대해나가겠다”며 추후 협업 의지를 밝혔다.

한편 효성티앤씨는 리젠서울 외에도 제주도와 바다에서 수거한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리젠제주(regen®jeju)’와 ‘리젠오션(regen®ocean)’ 등 다양한 지역의 플라스틱을 섬유로 재탄생시키고 있다. 

휴온스그룹, ESG 경영 강화… 'ESG경영혁신단' 발족

휴온스그룹이 미래 지속성장과 그룹의 장기적 가치 증진을 위해 ESG 경영 강화에 나선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휴온스그룹은 이날 경기도 성남 판교 본사에서 ESG위원회를 주축으로 한 'ESG경영혁신단'을 발족식을 가졌다.

휴온스그룹 ESG경영혁신단은 휴온스그룹 ESG위원회와 ESG임원협의회, ESG실무진으로 구성했으며, 휴온스글로벌 대표이사 윤성태 부회장이 단장을 맡았다.

ESG위원회는 휴온스그룹 상장 4개사(휴온스글로벌, 휴온스, 휴메딕스, 휴온스블러썸)의 사외이사 7명과 대표이사 4명, 총 11명으로 구성됐으며, ESG 정책과 경영 주요 사항에 대한 검토 및 자문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ESG경영혁신단은 그간 휴온스그룹에서 실천해오던 ESG 활동을 통합 운영하고, 지속가능경영 방침과 제도, 정책들의 체계화?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휴온스그룹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을 통해 연간 성과들을 공개함으로써 대외 소통을 강화하고, 글로벌 경영 흐름에 발맞춰 ESG 투자와 각종 ESG 이슈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휴온스그룹은 △환경(E) 측면에서 자연분해재질 포장재 사용 등을 통해 환경 친화적 생산 및 환경 오염 감소 노력을 지속해오고 있으며, △사회(S) 측면에서는 퇴장방지의약품이자 국가필수의약품인 휴메트린정(자궁수축제)의 공급과, 1형 당뇨 환자를 위해 연속혈당측정기(CGMS) '덱스콤G5', '덱스콤G6'의 국내 도입을 추진하는 등 인류 건강을 위한 의학적 해결책을 제시한다는 그룹 미션을 수행하고 국민 보건 증진이라는 제약회사의 사명감과 책임의식을 실천해왔다. 이에 더해 사회적 책임 경영의 일환으로 지역사회 및 의료재단 기부, 복지시설 정기 후원, 남녀고용평등 제도 등도 운영 중이다. 또한 △지배구조(G) 측면은 지난 2016년 휴온스글로벌의 지주사 전환을 통해 투명하고 안정적인 기업지배구조와 경영 체계를 구축했고, 휴온스를 비롯한 각 계열회사의 독립 경영과 객관적 성과 평가를 시행 중이다.

ESG경영혁신단을 총괄하는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은 "ESG경영은 미래 경영의 핵심으로 휴온스그룹의 장기적 가치를 증진시키고 미래 지속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체계적 ESG 경영 활동을 지원할 ESG경영혁신단을 출범했다"고 밝혔다.

18일 휴온스글로벌 성남 판교 본사에서 휴온스그룹 ESG경영혁신단 발대식이 열렸다. ESG경영혁신단 단장을 맡은 윤성태 부회장(오른쪽 네번째)이 ESG위원회 구성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8일 휴온스글로벌 성남 판교 본사에서 휴온스그룹 ESG경영혁신단 발대식이 열렸다. ESG경영혁신단 단장을 맡은 윤성태 부회장(오른쪽 네번째)이 ESG위원회 구성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산림조합중앙회·서울시·신한카드, 산림조성 통한 기후변화 대응 및 생활환경 개선 위해 MOU

산림조합중앙회(대표이사 최준석)는 산림자원조성사업을 통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국민 생활환경을 개선하고자 서울시, 신한카드 주식회사와 지난 9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산림조합중앙회는 타 기관과 함께 기부를 통해 ‘산림자원조성기금’을 조성하고 미세먼지 및 탄소 저감 등 산림의 공익 기능 증진을 위한 산림자원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시는 산림자원조성사업 대상지를 선정하고, 산림조합중앙회와 신한카드사는 수목 식재 및 환경정비사업을 통해 미세먼지·탄소 저감에 기여하고 지역주민들의 생활환경을 개선해 나가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최준석 산림자원조성기금 운영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기후변화 대응과 국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산림분야 공익사업이 확대되길 기대한다”면서 “이를 위해 국민과 기업들이 산림자원조성기금에 더 많은 관심을 갖도록 하고 기부를 독려할 수 있는 공감대를 형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