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푼두푼 이벤트] 해외주식·달러 투자 손쉽게
[한푼두푼 이벤트] 해외주식·달러 투자 손쉽게
  • [자투리경제=송지수 SNS에디터]
  • 승인 2021.08.1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증권, 中주식 실시간 시세 무료제공
 

KB증권은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중국 주식 실시간 시세를 무료로 제공하는 ‘중국 주식 실시간 Lite’를 오픈한다고 19일 밝혔다.

중국 주식 실시간 Lite는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M-able(마블)’과 홈트레이딩시스템(HTS) ‘H-able(헤이블)’을 통해 중국시장 2개 거래소(심천·상해거래소)의 실시간 시세를 제공한다.

KB증권 고객은 중국 주식 심천A주 및 상해A주 전종목 및 지수에 대한 실시간 호가, 현재가, 체결가 등의 거래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받을 수 있다.

KB증권은 미국 주식 무료 실시간 시세 서비스인 ‘미국 주식 실시간 Lite’도 제공 중이다. 환전 없이 원화로 해외 주식을 거래할 수 있는 글로벌 원마켓 서비스, 알고리즘매매 서비스, 서버자동주문 서비스 등도 제공하고 있다.

이홍구 KB증권 자산관리(WM) 총괄본부장은 “글로벌 원마켓 가입자수가 97만명을 돌파하는 등 해외주식에 대한 고객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이에 따른 니즈가 다양해짐에 따라, 중국 주식 무료 실시간 시세 서비스를 오픈하게 됐다”고 말했다.

사진=KB증권 
사진=KB증권 


‘해외주식·달러 투자 손쉽게’…하나은행, ‘하나 밀리언달러 통장’ 출시

하나은행은 삼성증권과 연계해 해외 주식에 직접 투자할 수 있고 안전자산인 달러투자 까지 가능한 ‘하나 밀리언달러 통장’을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하나 밀리언달러 통장’은 27개 통화 중 최대 10개 통화가 예치 가능한 외화 다통화 입출금 통장으로, 증권사 제휴를 통해 해외주식 매매, 체크카드 외화결제, 코로나19 이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해외여행 및 유학준비 까지 하나의 통장으로 관리할 수 있는 통장이다.

해외 주식에 투자하기 위한 별도의 이체나 환전 절차 없이 은행에 보유 중인 미달러화를 해외주식에 직접 투자할 수 있으며 환율 변동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손해는 줄이고, 편의성은 크게 높인 게 특징이다. 해외주식 투자 제휴 증권사는 삼성증권을 시작으로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상품 출시를 기념해 하나 밀리언달러 통장을 신규 개설한 손님을 대상으로 환율우대, 타발 송금수수료 면제 등 다양한 이벤트를 실시한다. 가입자가 미화 입출금 시 환율 90% 우대 이벤트를 다음달 30일까지 진행하며 건 당 미화 500달러 이하 타발송금에 대해 월 1회에 한해 송금수수료를 면제하는 이벤트를 올해 말까지 진행한다.

하나은행 외환사업단 관계자는 “원화통장처럼 전 국민이 하나 밀리언달러 통장을 1인 1계좌 보유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사진=하나은행 
사진=하나은행 

한화투자證, 증권플러스 서비스 오픈 기념 이벤트

한화투자증권은 오는 10월 15일까지 증권플러스 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한화투자증권 X 증권플러스 오픈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이벤트는 증권플러스를 통해 비대면 계좌개설하는 신규 및 휴면고객이 대상이다. 증권플러스를 통해 비대면 계좌를 개설한 고객은 이벤트에 자동 신청되며, 국내주식 거래 및 잔고 유지 금액에 따라 최대 3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타사에서 국내주식을 입고하는 경우 지급 조건에 따라 최대 500만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이벤트 참여 고객은 신청일로부터 180일 동안 신용대출금리가 연 3.99%로 적용된다. 혜택 대상은 신용융자, 국내·해외주식 담보대출, 펀드담보대출 상품이다. 신용대출금리 혜택을 받으려면 이벤트 참여 및 신용 또는 대출 약정을 모두 완료해야 한다.

한편 한화투자증권 계좌로 증권플러스의 잔고동기화를 진행할 경우, 증권플러스 차트예측 이용권 30회(최초 1회)를 무료로 제공 받을 수 있다.

유창민 한화투자증권 Global Digital Product실 상무는 “한화투자증권은 증권플러스와의 제휴를 통해 2030 신규 고객들에게 다양한 증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한화투자증권 
사진=한화투자증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