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경영] "통신요금, 편리한 전자청구서로 지구 건강 지켜요"
[친환경 경영] "통신요금, 편리한 전자청구서로 지구 건강 지켜요"
  •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 승인 2021.09.07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선 현대차 회장 "2040년 수소에너지 대중화 원년" 선언

현대자동차그룹이 2040년을 수소에너지 대중화의 원년으로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7일 진행된 ‘하이드로젠 웨이브(Hydrogen Wave)’ 글로벌 온라인 행사에서 “현대차그룹이 꿈꾸는 미래 수소사회 비전은 수소에너지를 ‘누구나, 모든 것에, 어디에나’ 쓰도록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대형 트럭, 버스 등 앞으로 내놓을 모든 상용차의 신모델은 수소전기차 또는 전기차로만 출시하고, 2028년까지 글로벌 자동차 업계 최초로 모든 상용차 라인업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2023년에는 지금보다 크기와 가격은 낮추고 출력과 내구성을 높인 차세대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선보일 예정이다.

정의선 회장은 “현대차그룹이 꿈꾸는 미래 수소사회 비전은 수소에너지를 ‘누구나, 모든 것에, 어디에나’ 쓰도록 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이런 수소사회를 2040년까지 달성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2040년까지 수소에너지로 산업 및 사회 전반에 획기적인 변화를 일으키겠다는 ‘수소비전 2040’을 제시했다. 

우선 현대차그룹은 수소전기 상용차 대중화를 통한 배출가스의 저감을 추진한다. 오는 2028년까지 이미 출시된 모델을 포함한 모든 상용차 라인업에 수소연료전지를 적용하고, 향후 출시되는 모든 상용차의 신모델도 수소전기차와 전기차로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수소연료전지 탑재 상용차들이 국내 물류시스템에 투입되다면, 2030년 내수 상용차 시장에서만 연간 20만톤 이상의 수소 수요가 창출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미래 장거리 물류를 위한 현대차그룹의 무인 운송 시스템 콘셉트 모빌리티인 ‘트레일러 드론’도 최초로 공개돼 주목을 받았다. 트레일러 드론은 수소연료전지 및 완전 자율주행기술이 적용된 2대의 ‘e-Bogie(이-보기)’ 위에 트레일러가 얹혀져 있는 신개념 운송 모빌리티로 일반 트레일러보다 좁은 반경으로 회전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트레일러 드론이 1회 충전으로 1000㎞ 이상을 주행할 수 있도록 개발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사진=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사진=현대차그룹


국가철도공단, ESG 경영성과 담은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발간

국가철도공단은 지난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노력과 성과를 담은 '2021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6월 발족한 탄소중립 철도전략위원회 중심의 ESG 추진체계와 전략 방향 제시 등 공공기관으로서 ESG 경영 생태계 확산에 동참하고자 하는 노력과 성과를 강조했다.

김한영 이사장은 "앞으로도 ESG 경영을 적극적으로 실천함과 동시에 철도 중심의 교통체계 확대를 통해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을 선도하는 공공기관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통신요금, 편리한 전자청구서로 지구 건강 지켜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는 이동통신 3사와 함께 전자청구서 이용 확산을 위한 '지구 건강 탄소 다이어트' 캠페인을 1개월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지구 건강을 위한 탄소 다이어트'를 주제로 한 이 캠페인은 이통 3사의 ESG(환경·사회·기업구조) 경영 실천의 일환으로, 통신서비스 이용자의 전자청구서 이용률을 높여 종이청구서 제작 및 배송 과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절감하고자 마련됐다.

전자청구서를 이용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환경보호 효과와 편리함을 다양한 매체로 알리고 전자청구서 전환 방법, 부모님 전자청구서 신청해드리기 등을 홍보해 이용자들의 동참을 유도할 계획이다.

포스터 등 홍보물을 SNS에 올리면 추첨으로 2050명에게 일회용 종이컵 사용을 줄일 수 있는 머그잔 교환 쿠폰을 주는 이벤트를 벌인다. 2050명은 우리나라의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기원하는 의미다.

캠페인의 자세한 내용은 이통 3사 및 KAIT 홈페이지(www.kait.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SK넥실리스 정읍공장, '폐기물 매립 제로' 국제인증 받아


SKC의 이차전지용 동박사업 투자사 SK넥실리스는 안전·환경 국제 공인기관 UL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Zero Waste To Landfill, ZWTL)' 인증을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SK넥실리스 정읍공장은 UL에서 ZWTL 인증 '골드(Gold)' 등급을 획득했다. 골드등급은 전체 폐기물의 95% 이상을 재활용한다는 의미로, 플래티넘 등급(100%)에 이어 두 번째다.

SK넥실리스는 고철과 폐지, 폐플라스틱 등을 재활용하고, 사용 후 용수에서 부산물로 나온 구리를 재활용하는 체제를 구축하는 등 자원순환 확대 노력을 지속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배터리 제조 3사를 포함해 국내 이차전지 업계에서 ZWTL 인증을 받은 것은 SK넥실리스가 유일하다고 회사는 밝혔다.

SK넥실리스는 이번 인증을 계기로 고객사, 협력사 등과 포괄적 재활용 협력체제를 구축하고, 해외 사업장 ZWTL 인증도 추진할 계획이다.

SK넥실리스 정읍공장. 사진=SKC
SK넥실리스 정읍공장. 사진=SK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