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경영] ‘탈탄소 미래 비전’ 글로벌 인재들 홀렸다
[친환경 경영] ‘탈탄소 미래 비전’ 글로벌 인재들 홀렸다
  • [자투리경제=송지수 SNS에디터]
  • 승인 2021.10.04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베이션, ‘탈탄소 미래 비전’ 글로벌 인재들 홀렸다

SK이노베이션이 지난 2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한 글로벌 포럼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글로벌 포럼은 SK이노베이션이 미국에 있는 우수 대학 및 연구기관들과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글로벌 우수 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은 파이낸셜스토리 전략을 바탕으로 배터리, 친환경 소재와 같은 ESG기반 신사업 경쟁력을 키울 핵심 인재를 직접 확보하기 위해 미국 현지에서 글로벌 포럼을 주관했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은 “SK이노베이션이 ‘탄소에서 그린(Carbon to Green)’으로의 혁신을 이루기 위해서는 배터리, 친환경 소재 등 신성장 동력이 되는 사업 분야에서의 기술 역량 확보가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훌륭한 인재들을 확보하는 일이 가장 중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준 총괄사장은 “SK이노베이션은 2023년까지 연구개발 인력을 현재의 2배 수준으로 확대하는 등 내부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SK이노베이션은 기술 역량 내재화, 연구개발 인프라 확충, 외부와의 오픈 이노베이션 추진을 통해 ‘탄소에서 그린’전략의 속도와 성공 가능성을 더욱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글로벌 포럼은 그동안 SK그룹 차원에서 운영돼 왔지만 올해 처음으로 SK이노베이션이 주최하게 됐다. SK이노베이션은 회사의 ‘탄소에서 그린으로(Carbon to Green)’전략을 강력하게 실행하기 위해 핵심 인재 확보에 직접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는 올해 행사를 시작으로 정기적으로 글로벌 포럼 행사를 마련할 계획이다.

올해 글로벌 포럼에는 美 12개 대학 및 연구소로부터 초청한 석·박사, 친환경 소재 ·배터리 사업분야 글로벌 기업 재직자 등 핵심 인재들과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 SK온 지동섭 대표, SK이노베이션 이성준 환경과학기술원장, SK이노베이션 이장원 배터리연구원장 등 경영진들이 참석했다. 

이날 SK온 지동섭 대표는 지난 1일 독자경영을 시작한 뒤 첫 행보로 SK온의 배터리사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직접 글로벌 핵심 인재 영입에 나섰다. SK온 지동섭 대표는 “전문 인재 확보에 기반해 배터리 사업의 딥체인지를 통해 글로벌 탑티어 배터리 기업이 되겠다”라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 이성준 환경과학기술원장은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은 SK이노베이션의 탄소사업에서 그린사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친환경 미래 성장 연구개발 및 차별적 기술 솔루션 확보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 이장원 배터리연구원장은 SK이노베이션이 20년 이상 축적한 차별적 배터리 기술력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장원 배터리연구원장은 “배터리재활용(Battery Metal Recycle, BMR) 사업 등 SK온의 신규 사업을 위한 기술력 확보에 속도를 높이겠다”라며 “이를 위해 우수 인재 확보는 필요가 아닌 필수적 요소”라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 사장이 2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글로벌 포럼’에서 현장 참석자들에게 SK이노베이션의 파이낸셜스토리 전략과 회사의 미래 비전 등을 소개 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 사장이 2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글로벌 포럼’에서 현장 참석자들에게 SK이노베이션의 파이낸셜스토리 전략과 회사의 미래 비전 등을 소개 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효성, 신재생에너지용 시스템 ‘MVDC’ 사업 본격화


효성이 신재생에너지용 송배전시스템인 MVDC(Medium Voltage Direct Current)의 국산화에 성공한 데에 이어 사업 본격화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효성은 독자기술을 기반으로 한 직류송배전시스템 기술을 확보함에 따라 해외 메이저 업체들이 선점하고 있는 국내 직류송배전 시장에서 ▲국가 기간산업의 투자비용 절감 ▲설치 및 유지보수 용이 등 전력 산업의 수입을 대체하겠다는 전략이다. 

효성은 최근 전남도 에너지신산업 규제자유특구 일환으로 최근 국내기업 최초로 녹색에너지연구원과 중압 직류송배전시스템인 30㎿급 MVDC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수주한 MVDC는 올해 말까지 전남 나주혁신산단에 설치될 예정이다. 30㎿급 MVDC는 6만7000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MVDC는 1.5~100k의 중압 전기를 직류로 송전하는 시스템이다. 직류 송전(DC)은 현재의 송전방식인 교류(AC)에 비해 장거리 송전 시 전력손실이 적을 뿐만 아니라 기존 송전 설비를 활용해 40% 많은 전기를 전송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풍력·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는 중압 규모의 전기로 발전된다. 이 때문에 글로벌 전력시장을 중심으로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확대를 위해 MVDC 기술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효성의 이번 MVDC 기술 적용에 따라 향후 국내 신재생에너지도 한층 효율적인 송전이 가능할 전망이다.

효성은 이번 MVDC 계약과 함께 한국전력공사와 저압 직류송배전시스템(LVDC: Low Voltage Direct Current) 공급 계약도 체결했다. LVDC는 저압 직류송배전시스템으로 산간지역의 전압안정화를 위해 사용된다. 효성중공업은 올해 강원 산간에 40㎾급 LVDC를 설치할 예정이다. 

효성 관계자는 “LVDC 수주까지 성공하게 되면서 효성중공업은 저압부터 초고압까지 모든 범위의 전압 직류송배전시스템 기술력을 확보한 국내 최초 기업이 됐다”고 설명했다.

효성 본사 전경. 사진=효성
효성 본사 전경. 사진=효성

현대글로비스, 그린수소 해상운송·EV배터리 재활용 사업 본격화

현대글로비스가 수소와 전기차(EV) 배터리 사업을 담당하는 새로운 브랜드를 출범하고 지속 가능한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 브랜드 'ECOH'(에코)를 론칭한다고 4일 밝혔다. ECOH는 환경을 의미하는 '에코(ECO)'와 사람을 뜻하는 '휴먼(HUMAN)'의 합성어다.

현대글로비스는 수소 유통과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등 친환경 사업에서 ECOH를 적극 활용해 신사업 영역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수소 사업은 ECOH에 물류 기업의 특징을 나타내는 영단어를 더한 'ECOH 로지스틱스(Logistics)' 또는 'ECOH 스테이션(Station)'을, 전기차 배터리 사업은 'ECOH 스토리지(Storage)'를 브랜드명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대글로비스는 공급망관리(SCM) 전문 기업의 특성을 살려 수소의 생산과 저장,운송, 공급 등 전 영역에서 역할을 하며 수소 가치사슬(밸류 체인) 구축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전략이다.

우선 수소 유통과 인프라 운영 사업을 확대해 2030년까지 수소출하센터를 9곳으로 늘리고, 전국에 총 360곳 이상의 충전소에 수소를 공급할 계획이다. 오세아니아와 중동 등 해외의 그린수소 유통과 관련 인프라 운영 사업, 국내 그린수소 수요처 독자 개발 프로젝트 등도 진행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미 국내 유수의 기업들과 컨소시엄을 구축하고 글로벌 암모니아 생산회사와 전략적 협력 관계를 맺었다.
수소와 질소의 결합체인 암모니아는 해상 운송 후 수요처에서 그린수소를 추출할 수 있어 가장 효율성이 높은 수소 저장·운송 매개체로 꼽힌다.

현대글로비스는 2024년 건조 예정인 초대형 가스운반선(VLGC) 2척을 통해 그린수소 운반을 추진할 예정이며 향후 물량 확대시 추가 선박 건조도 검토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고압의 기체 상태인 수소를 액화시켜 운송하는 액화수소의 저장·운송 사업에도 관심을 두고 글로벌 수소 전문사와 전략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해 2024년께 액화수소 생산·유통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부터 시행되는 수소공급의무화제도(HPS)에 발맞춰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구축사업과 친환경 항만 조성을 위한 육상전원공급장치(AMP) 판매 사업에 진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