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존경영] 해외주식 거래수익으로 스리랑카 친환경농업 지원
[공존경영] 해외주식 거래수익으로 스리랑카 친환경농업 지원
  • [자투리경제=김지선 SNS에디터]
  • 승인 2021.10.27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투자, 해외주식 거래수익으로 스리랑카 친환경농업 지원

NH투자증권은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과 스리랑카 농업협동조합 지원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NH투자증권은 이날 여의도 NH투자증권 본사에서 김경호 WM사업부 대표, 조명환 월드비전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리랑카의 친환경농업 협동조합 지원 사업을 후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식을 체결하고 협약식 서명 직후에 후원금을 전달했다.

NH투자증권은 해외주식 거래 수익의 일부분을 스리랑카 농업협동조합을 위해 한국 월드비전에 지원한다. 한국 월드비전은 NH투자증권의 후원금으로 스리랑카 동부지역 바티깔로아군 내 700여명의 농민과 취약계층인 1500여명을 돕는 협동조합 역량강화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스리랑카 동부지역 바티깔로아군에서는 지난 10여년간 친환경 농업 협동조합 역량강화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후 안정화와 자립화를 위한 후속 사업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스리랑카 바티깔로아 친환경농업 협동조합은 마케팅과 운영 역량이 강화될 뿐 아니라 친환경 인증 프로세스 기술 및 재정적인 지원으로 자립의 꿈을 이룰 수 있게 됐다.

김경호 NH투자증권 WM사업부대표는 "스리랑카 극빈지역에서 친환경농업을 활용한 농민들의 협동조합에 기술적, 재정적인 지원을 후원하기로 했다"며 "농협금융지주의 철학과 NH투자증권의 비즈니스모델을 활용한 ESG 경영을 구현하는 차원에서 결정됐다"고 말했다.

NH투자증권은 NH농협금융지주 계열사로서 앞으로도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 나간다는 입장이다. 범농협 차원에서 NH투자증권은 2019년부터 농협재단과의 협력 사업으로 '농촌 마을 공동체 전기 인덕션 지원 사업'을 진행 중이다. 매년 400대 이상의 인덕션 설치를 목표로 활동하고 있다. 

김경호(오른쪽) NH투자증권 WM사업부대표와 조명환 월드비전 회장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투자증권
김경호(오른쪽) NH투자증권 WM사업부대표와 조명환 월드비전 회장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투자증권

카카오, 한국기업지배구조원 ESG경영 평가 A등급 획득

 

카카오가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이 발표하는 2021년 ESG경영 평가에서 A등급을 획득하며 지난해 대비 한 단계 상승했다고 27일 밝혔다.

카카오는 특히 환경 부문에서 지난해보다 세 등급 높은 A등급을 받았다. 사회 부문은 A+ 등급을 받았으며 지배구조 부문은 A등급을 획득했다.

카카오는 최근 글로벌 투자정보 제공 기관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이 실시하는 ESG평가에서도 지난해 대비 한 단계 상승한 A등급을 획득하며 ESG경영 성과를 인정받았다. MSCI는 1999년부터 매년 전 세계 상장기업들을 대상으로 ESG 지수를 평가해 'AAA'(탁월)부터 'CCC'(부진)까지 7단계의 등급을 부여한다.

카카오는 올해 1월 이사회 산하에 ESG 위원회를 신설하며 ESG중심 경영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5월에는 환경, 사회, 지배구조 측면의 목표와 성과를 담은 ESG 보고서 '2020 카카오의 약속과 책임'을 발간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올해부터 ESG경영에 중점을 두고 다양한 노력을 해왔다"며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고 파트너들과 상생하기 위해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고 꾸준히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매년 국내 상장사를 대상으로 환경, 사회, 지배구조 수준을 평가해 ESG 등급을 공표한다.

네이버, KCGS 2021 ESG평가서 종합 A+ 등급 획득

네이버㈜는 27일 KCGS한국기업지배구조원가 발표한 '2021년 ESG 평가'에서 지난해 대비 한 단계 상향된 종합 A+ 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세부적으로 지배구조Governance 부문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A+ 등급을, 환경Environment 부문은 지난해 대비 한 단계 상향된 A 등급, 사회Social 부문은 지난해와 동일한 A 등급을 획득했다. 네이버는 2040 카본네가티브 달성을 위한 로드맵 이행, 환경경영시스템(ISO14001) 및 반부패 경영 시스템(ISO37001) 도입 및 인증 등 환경 및 사회 부문에서의 ESG 경영 강화를 위한 노력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번 평가에서는 네이버를 비롯한 14개사(금융사 제외 시 9개사)가 종합 A+등급을 획득했으며, 지배구조 부문에서는 네이버를 포함한 총 8개사가 A+등급을 획득했다.

네이버는 앞서 글로벌 ESG 평가기관 MSCI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의 ESG 평가에서도 국내 기업 최초이자 유일의 AAA 등급을 획득했으며, 지난 10월 글로벌 연차보고서 및 지속가능성보고서 평가대회 ‘ARC 어워드’와 ‘LACP Vision’ 어워드’에서도 대상을 받았다.

박상진 네이버 CFO는 “ESG 선도 기업으로 거듭나고자 하는 의지와 노력들을 다양한 기관들로부터 인정받아 나가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네이버는 인권전담조직과 구성원-파트너-사용자를 모두 아우르는 선진 인권경영체계 신설 및 도입을 준비 중이며, 앞으로도 이러한 노력들을 대내외에 투명하고 적극적으로 소통함으로써 신뢰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