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⑦] 메타(Meta)로 회사명을 바꾼 페이스북(Facebook)
[메타버스⑦] 메타(Meta)로 회사명을 바꾼 페이스북(Facebook)
  • [자투리경제=김지선 SNS에디터]
  • 승인 2021.11.03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월 28일 페이스북 마크 저커버그는 온라인 '커넥트 컨퍼런스'를 통해 회사명을 '메타(Meta)'로 바꿨다. 페이스북이 10년 이상 쌓아온 페이스북 브랜드를 놓아두고 ‘메타’로 사명을 변경하는 이유는 모바일 인터넷이 점차 메타버스로 진화하는 과정에서 미리 주도권을 쥐겠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출처 = 메타 홈페이지
출처 = 메타 홈페이지

"페이스북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회사로 시작했지만, 우리의 DNA는 사람들을 연결하는 기술을 구축하는 게 있다. 이전에 SNS를 만들기 위해 뛰어들었던 것처럼 우리의 다음 개척지는 메타버스가 될 것이다."

이날 저커버그는 메타버스에서 아바타를 통해 게임을 하고, 회의를 하거나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는 등의 키노트 데모영상을 공개했다. 

 

출처 = 메타 홈페이지
출처 = 메타 홈페이지

 

출처 = 메타 홈페이지
출처 = 메타 홈페이지

 

출처 = 메타 홈페이지
출처 = 메타 홈페이지

 

출처 = 메타 홈페이지
출처 = 메타 홈페이지

 

출처 = 메타 홈페이지
출처 = 메타 홈페이지

“인터넷의 다음 단계인 메타버스에서는 사람들이 상상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일을 할 수 있다. 메타버스가 새로운 미래가 될 것이다.” 저커버그가 강조한 내용이다. 저커버그는 “현재의 사명은 페이스북이라는 하나의 제품만 나타내고 있어 우리가 하고 있는 다양한 일을 나타내기가 어렵다”며 회사 이름을 바꾸는 이유를 설명했다. 

Meta는 우리 모두가 3D 세상에서 함께 즐기는 메타버스를 세워나가는 일을 돕는다고 밝혔다. 사회적 연결(Social connection)의 새로운 장을 소개하면서 기존 앱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메신져, 왓츠앱의 이름은 그대로 유지된다고 밝혔다. 

 

출처 = 메타 홈페이지
출처 = 메타 홈페이지

 

이에 앞서 저커버그는 메타버스를 ‘넥스트 빅 씽(Next big thing, 차세대 거대시장)’으로 이야기해왔다. 
VR·AR에 투자해온 데 이어 작년에는 메타버스 사업을 위한 전담 연구부서를 꾸렸고, 올해는 하드웨어 책임자였던 앤드류 보즈워스를 최고기술책임자(CTO) 자리에 앉히기도 했다.

사명 변경에 따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페이스북 본사 간판은 페이스북의 상징인 ‘엄지 손가락’ 대신 무한대를 뜻하는 수학기호(∞) 모양의 메타 로고로 교체됐다. 페이스북은 인스타그램, 왓츠앱 등 메타 자회사로 자리하게 될 예정이다. 오큘러스도 메타 브랜드로 재편된다. 저커버그는 “새로운 사명은 ‘저 너머’라는 뜻의 그리스어 메타(meta)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출처 = 메타 홈피
출처 = 메타 홈피

 

출처 = 메타 홈피
출처 = 메타 홈피

 

메타버스 시장은 현재 주도적인 OS가 없다. 대부분 스마트폰을 갖고 접속하는 게 현실이다. 이런 상황에서 메타의 오큘러스 퀘스트2는 안드로이드 10 기반의 OS를 사용하고 있지만 스마트폰과 특별히 서비스가 겹치지 않으므로 안드로이드를 고집할 이유도 없으며, 메타에게 OS를 만들 역량이 없는 것도 아니다. 별도의 스토어를 갖추고 있으므로 오픈 소스 안드로이드를 사용해도 큰 무리가 없다.

출처 = 메타 페이스북
출처 = 메타 페이스북

저커버그는 실제로 다양한 2D 앱을 오큘러스 스토어에 올릴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히고 있으며, 다양한 앱에서 다양한 캐릭터와 크리에이터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즉, 호라이즌을 비롯한 메타의 메타버스는 기존 제페토나 로블록스의 경쟁상대가 아니라, 제페토와 로블록스의 상품을 파는 마켓이 되겠다는 야심을 보인 것이다.

오프라인에 아마존이 있다면 메타버스 세상에서는 호라이즌을 통해 모든 상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할지도 모른다. 호라이즌은 메타버스 가상 의상이나 캐릭터가 모이는 장이 될 가능성이 높다. 즉, 메타버스의 메타버스, 메타버스 상품을 거래하는 메타버스 혹은 마켓이 되겠다는 의도가 저커버그 키노트 발표 영상에서 살짝 엿보인다. 

페이스북까지 출사표를 던진 메타버스의 생태계가 어떻게 변화하고 누가 생존하게 될 지 궁금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