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i’s photo gallery(305)] 의림지, 제천
[Choi’s photo gallery(305)] 의림지, 제천
  • [자투리경제=최영규 SNS에디터]
  • 승인 2021.11.22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한시대의 인공저수지

305회 의림지, 제천

 

충청북도 제천 지역은 작성산, 삼봉산, 월악산, 송학산 등 해발고도 800~1,000m의 산지가 평야를 둘러싸고 있는 분지 지형이다. 제천의 농경은 용두산 남쪽 경사면에 발달한 제천평야를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지대가 높고 경사진 땅에서 농산물을 재배하기 위해서는 그보다 높은 곳에 위치한 용두산과 그 주변 계곡에서 흘러내려오는 물줄기를 농업용수로 활용하기 위한 저수지가 필요했다. 의림지가 형성된 배경이다.

 

의림지(義林池)는 충청북도 제천시 모산동 일대에 있는 삼한시대의 인공 저수지이다. 1976년 12월 21일 충청북도의 기념물 제11호로 지정되었다가, 2006년 12월 4일 대한민국의 명승 제20호로 제천의림지와 제림이 승격, 지정되었다.사진=   최영규
의림지(義林池)는 충청북도 제천시 모산동 일대에 있는 삼한시대의 인공 저수지이다. 1976년 12월 21일 충청북도의 기념물 제11호로 지정되었다가, 2006년 12월 4일 대한민국의 명승 제20호로 제천의림지와 제림이 승격, 지정되었다.                                                                  사진= 최영규

 

 

밀양 수산제, 김제 벽골제와 함께 역사가 오랜 저수지로, 세곳의 저수지 중 현존하며 관개의 제기능을 수행하는 유일한 저수지이다. 삼국사기에 남아 있는 기록이 가장 오래된 것이다. 의림지는 우륵이 축조했다는 설과 현감 박의림이 축조했다는 설도 있으나, 삼한시대의 저수지로 보는 것이 정설이다. 조선 세종 때와 세조 3년에 정인지가 둑방을 고치고, 1910년부터 5년간 다시 보수를 하였다. 1972년에는 홍수로 서쪽 둑방이 무너졌으나 고쳐 지었다. 1972년 둑방 붕괴때의 조사에서 의림지 바닥에 큰 샘이 있는 것이 밝혀졌다.

 

의림지 제방 위의 소나무, 버드나무 숲인 제림(堤林)은 ‘제천현지도’와 ‘의림지도’ 등 고지도에도 기록되어 있듯이 예로부터 의림지와 함께 어우러져 아름다운 경관을 이어 오고 있다.의림지와 제림은 오랜 역사를 지닌 전통적인 경관지로 주변의 영호정, 경호루 등 아름다운 정자 및 누각과 연자암, 용바위, 홍류정지 등 전통적인 시설물들이 함께 어우러진 경관적·역사적 가치가 뛰어난 경승지이다.사진=  최영규
의림지 제방 위의 소나무, 버드나무 숲인 제림(堤林)은 ‘제천현지도’와 ‘의림지도’ 등 고지도에도 기록되어 있듯이 예로부터 의림지와 함께 어우러져 아름다운 경관을 보여주고 있다. 의림지와 제림은 오랜 역사를 지닌 전통적인 경관지로 주변의 영호정, 경호루 등 아름다운 정자 및 누각과 연자암, 용바위, 홍류정지 등 전통적인 시설물들이 함께 어우러진 경관적·역사적 가치가 뛰어난 경승지이다.                                                                     사진= 최영규

 

 

의림지에 얽힌 전설로는 장자못설화가 있다.

시주 온 승려에게 거름을 퍼준 인색한 부자(장자, 長者)가 벌을 받고, 부자 대신 쌀을 시주한 며느리 또한 승려가 말한 금기를 어겨 돌로 변하고 말았다. 그 후 부자가 살던 집은 허물어지고 그 자리에 물이 고이기 시작했는데, 이렇게 만들어진 것이 의림지가 되었다는 전설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