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업사이클링] 업사이클링 대표 사회적기업 ‘모어댄’ 국내 1위 면세점 입점
[재활용·업사이클링] 업사이클링 대표 사회적기업 ‘모어댄’ 국내 1위 면세점 입점
  •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 승인 2019.07.03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는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에서도 ‘모어댄 엘카 백팩’ 산다”
전 세계 3위 규모 면세점에서 저렴하게 모어댄 대표 제품인 ‘엘카 백팩’ 구매 가능
롯데면세점과 함께 매출 1% 매칭 형태로 기부 약정하는 등 입점 소식에 특별함 더해
사회적기업 모어댄이 지난달 30일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에 입점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사회적기업 모어댄이 지난달 30일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에 입점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자동차 자투리 가죽시트를 가방으로 업사이클링하는 환경 분야 대표 사회적기업 모어댄이 국내 1위 면세점에 입점했다.

사회적기업 모어댄은 지난달 30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 8층에 컨티뉴(CONTINEW) 매장을 오픈했다고 3일 밝혔다. 서울 합정점, 고양 스타필드점, JDC제주면세점 등에 이은 네 번째 상설 매장이다.

모어댄은 세계적인 보이그룹 리더가 착용해 품절 대란을 일으킨 ‘엘카 백팩’ 등 인기 가방, 지갑 제품들을 시중가보다 10~15%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며 국내외 소비자 발걸음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롯데 인터넷 면세점에서도 동일 제품을 동일한 할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은 국내 최대이자 전 세계 3위 규모 면세점으로, 모어댄이 많은 해외 고객들에게 제품을 선보일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모어댄 최이현 대표는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들과 어깨를 견주며 성장할 기회를 얻어 기쁘다”며, “가방 판매 시 친환경 사회적가치가 창출된다는 스토리 외에도 제품 본연의 디자인과 상품성으로 소비자 이목을 끌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입점을 기념해, 모어댄은 매달 롯데면세점 매출의 1% 만큼을 환경 분야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해 기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모어댄의 기부액과 동일한 금액을 매칭(matching) 형태로 기부하기로 약정했다.

모어댄은 7월 30일까지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50불 이상 구매 고객에게 1만5000원 상당의 카드지갑을 제품 소진 시 까지 사은품으로 증정할 계획이다.

한편 모어댄은 5일 울릉도에 컨티뉴 매장을 오픈하고 4개월 간 한시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모어댄은 울릉도에서 가방, 지갑 등을 판매하는 외에도 폐기물협회와 공동으로 울릉도를 비롯한 도서 지역 폐기물 해결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