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창릉·부천 대장' 3기 신도시 선정…서울 역세권·자투리땅 1만채 공급
'고양 창릉·부천 대장' 3기 신도시 선정…서울 역세권·자투리땅 1만채 공급
  • [자투리경제=박영석 SNS에디터]
  • 승인 2019.05.07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창릉동(813만㎡·3만8000가구)과 부천시 대장동(343만㎡·2만가구)이 3기 신도시로 지정됐다. 국토교통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수도권 주택 30만호 공급안-제3차 신규택지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고양시 창릉동 일대 신도시의 경우 면적 기준으로 1기 신도시 중 평촌(511만㎡), 중동(545만㎡), 산본(420만㎡) 뿐 아니라 2기 신도시 위례(677만㎡)보다도 크다. 분당(1964만㎡), 일산(1574만㎡) 보다는 적지만 3기 신도시들 중에서는 남양주 왕숙(1134만㎡)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다.

또 사당역 복합환승센터(1200가구), 창동역 복합환승센터(300가구), 왕십리역 철도부지(300가구) 등 자투리 땅 곳곳을 개발해 서울권 택지에도 모두 1만가구의 주택이 들어선다. 이밖에 안산 장상(신안산선 신설역), 용인 구성역(분당선 구성역, GTX-A 신설역), 안양 인덕원(4호선 인덕원역) 등 '경기권' 지구에도 4만2000가구가 지어진다. 이를 포함한 택지 22곳에 공급되는 전체 주택 규모는 모두 11만 가구다.

신도시 교통 대책도 내놨다. 고양 창릉 지구의 경우 새절역(6호선·서부선)부터 고양시청까지 14.5㎞ 길이의 '고양선(가칭)' 지하철이 신설된다. 화전역(경의중앙선)과 고양시청역 등 7개 지하철 신설역은 BRT(간선급행버스체계)로 연결된다.

일산 백석동부터 서울문산고속도로를 연결하는 4.8㎞ 자동차 전용도로도 새로 놓인다. 창릉지구와 제2자유로도 4차로로 이어질 예정이다.
교통 체계가 확충되면 여의도에서 25분(서부선 이용), 용산에서 25분(경의중앙선), 서울 강남에서 30분(GTX) 정도면 고양 창릉 지구로 접근할 수 있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부천 대장의 경우 김포공항역포공항역(공항철도, 5·9호선, 대곡소사선)과 부천종합운동장역(7호선, 대곡소사선, GTX-B 예정)을 잇는 총 연장 17.3㎞의 S(슈퍼)-BRT가 설치된다. 청라 BRT를 S-BRT와 연계해 부천종합운동장역·김포공항역과 바로 연결하는 공사도 진행된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수요-공급의 균형 관리를 통해 주택시장을 안정시키려고 30만호 주택공급을 약속했고, 차질없는 이행을 위해 3차 공급 계획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9월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 수도권 택지에 30만 가구를 공급한다는 내용의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한편 3기 신도시 입지로 새로 선정된 경기도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 인근의 일정 규모 이상의 땅은 앞으로 2년 동안 지방자치단체장의 허가를 받아야만 거래할 수 있다. 개발에 앞서 투기를 막기 위한 것이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고양 창릉, 부천 대장, 안산 장상, 안산 신길2, 수원 당수2, 성남 금토 등 총 6곳을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했다.
토지거래허가구역은 국토부 장관이나 시·도지사가 투기 거래가 우려되는 지역을 지정, 이 구역 안에서 일정 규모 이상의 땅을 거래할 때 시·군·구청장의 허가를 받게 하는 제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