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경제]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안 가결…여름철 전기료 1만원 내린다
[서민 경제]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안 가결…여름철 전기료 1만원 내린다
  • [자투리경제=윤영선SNS에디터]
  • 승인 2019.06.28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 임시이사회가 28일 적자부담 논란에도 불구하고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안을 결국 통과시켰다.
한국전력 임시이사회가 28일 적자부담 논란에도 불구하고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안을 결국 통과시켰다.

 

여름철에 전기요금을 낮춰주는 '주택용 누진제 개편안'이 한국전력 이사회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오는 7월부터 여름철 전기요금 누진제 구간이 확장돼 국민들은 월 평균 1만142원의 전기요금을 할인받을 수 있게 됐다. 

한전은 28일 오후 서울 한전아트센터에서 임시이사회를 열고 누진제 개편안을 통과시켰다. 한전은 지난 21일 최종 권고안을 반영한 전기 요금 기본 공급약관 개정안을 이사회에 상정했으나 결정을 보류했고 이날 다시 한번 임시 이사회를 열어 통과시켰다.

누진제 개편안이 한전 이사회를 진통 끝에 통과한 데 따라 정부는 조만간 전기위원회 심의와 인가를 거쳐 다음 달부터 새로운 요금제를 적용할 계획이다.

앞서 민관합동 전기요금 누진제 태스크포스(TF)는 지난 18일 7~8월에 한해 ㎾h당 93.3원이 부과되는 1구간을 0∼200㎾h에서 0∼300㎾h로 확대하고, 187.9원이 부과되는 2구간을 200∼400㎾h에서 300∼450㎾h로 늘리는 권고안을 발표했다. 

하지만 이번 여름철 전기요금 인하로 인해 한전은 3000여억원을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

한전 관계자는 "이사회에서 통과가 된 이상 7월부터 누진제 개편안을 시행하는데 기술적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