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경제] 오는 2021년부터 전월세 거래하면 30일내에 의무신고해야
[서민경제] 오는 2021년부터 전월세 거래하면 30일내에 의무신고해야
  • [자투리경제=윤영선SNS에디터]
  • 승인 2019.08.26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전월세 거래도 주택 매매처럼 30일 이내에 실거래가 신고가 의무화될 전망이다. [사진=pixabay]
앞으로 전월세 거래도 주택 매매처럼 30일 이내에 실거래가 신고가 의무화될 전망이다. [사진=pixabay]

앞으로 주택 임대차 계약시 30일 이내에 보증금 및 임대료, 임대기간, 계약금·중도금·잔금 납부일 등 계약사항을 관할 시·군·구청에 신고해야 한다. 만약 법안이 올해 말 통과되면 이르면 오는 2021년부터 '임대차 신고제'가 시행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은 임대차(전월세) 신고 의무화를 골자로 한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을 26일 대표 발의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공인중개사가 계약서를 작성한 경우 중개사가, 임대인과 임차인이 직거래를 한 경우에는 임대인이 신고해야 한다.

보증금이나 월세 등 임대차 가격이 변경된 때에도 중개인 또는 임대인이 변경내용을 신고해야 한다. 미신고 또는 거짓신고 시에는 각각 100만원,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주택임대차 계약이 신고되면 자동으로 확정일자가 부여된다. 이에 따라 임차인이 우선변제권을 확보하려고 동사무소에서 따로 확정일자를 받지 않아도 보증금 보호가 가능해진다.
 
오피스텔과 고시원 등 비주택은 신고 대상에서 제외된다.

안호영 의원은 "서울·세종 등 일부 대도시에서 일정 보증금 이상의 거래에 대해 시범적으로 신고 의무화를 시행하고, 시행 경과와 효과 등을 분석해 추후 전국으로 확대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고 말했다. 

법 시행으로 임대차 계약에 대한 현황이 실시간으로 집계돼 임대차 정보 확보와 거래 투명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임대인은 전월세 내용 공개로 세원이 노출돼 그동안 임대소득세를 내지 않던 사람도 세금이 부과되는 등 파장이 예상된다.

당정이 임대차 신고제를 도입하려는 이유는 임차인 보호다. 또 과세 투명성을 확보하고 다주택 수요를 차단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