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新경영] 미래 건축기술로 주목받는 '모듈러 건축'
[자투리新경영] 미래 건축기술로 주목받는 '모듈러 건축'
  • [자투리경제=송지수 SNS에디터]
  • 승인 2021.06.01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엔지니어링, 가리봉 엣 시장부지 복합화 민간참여 공공주택사업(모듈러)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현대엔지니어링이 1일 서울 내 최고층인 12층 규모의 중고층 모듈러 주택사업인 '가리봉 옛 시장부지 복합화 민간참여 공공주택사업(모듈러)'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발주한 가리봉동 행복주택(모듈러) 건설사업은 서울시 구로구 우마길 19-3외 18필지 일원에 지하 3층 ~ 지상 12층, 전용면적 20m2 총 246세대 규모의 행복주택을 모듈러 공법으로 건설하는 것이다.

모듈러 공법이란 첨단 건축기술을 바탕으로 기둥, 보, 슬라브 등 주요 구조물과 건축마감, 화장실, 가구 등을 공장에서 선 제작한 후 현장으로 운송 및 조립해 건축물을 완성하는 방식으로 기존 방식과 비교해 20~50%의 공기 단축은 물론 공사과정에서 소음, 분진이 적고 폐기물도 덜 발생해 최근 차세대 친환경 건설기술로 각광받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올해 3월 국내 최초의 13층 중고층 모듈러 주택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됨에 이어 이번에 서울 최초의 중고층 모듈러 주택사업까지 수주하면서 명실상부 국내 모듈러 주택 분야의 선두주자로서 자리매김하게 됐다. 

가리봉동 모듈러 행복주택 조감도

가리봉동 행복주택(모듈러)은 12층, 총 246세대 규모의 중고층 모듈러 주택을 건설하는 것으로 모듈러 공법으로 건설되는 단일 건축물 중 최대 규모다. 이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중고층 모듈러 주택 건설에 특화된 주거성능, 내화, 구조, 시공 기술이 요구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일찍이 미래건축 기술개발의 일환으로 모듈러 건축분야 관련 기술을 꾸준히 연구∙개발해 왔다.

지난 2012년부터 모듈러 건축기술 연구개발에 돌입해 현재까지 건설신기술 1건, 특허 11건을 획득했으며, SH∙LH∙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공공기관과의 공동연구 및 다수의 OSC(Off-Site Construction) 국책 연구사업에도 참여하는 등 모듈러 건축 분야에서 풍부한 기술을 축적해 왔다. 

특히 모듈러 유닛간 접합부 강화로 모듈러 구조물의 내진성능을 향상한 건설신기술 제770호는 중고층 모듈러 구조설계분야에서 현대엔지니어링의 기술이 업계 최초이며 국내에서 유일하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작년 건축사업본부 내 기술연구소를 스마트 건설 기술 선도 조직으로 개편하고 실용적이고 선도적인 스마트 건설 기술의 개발,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으며 스마트건설기술과 모듈러 기술의 융합 R&D를 통해 독자적인 기술을 축적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모듈러 분야와 관련된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토대로 이번 '가리봉 舊 시장부지 복합화 민간참여 공공주택사업(모듈러)' 입찰 기술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었다”며 “중고층 모듈러 공공주택 분야 국내 최초, 서울 최초 타이틀 석권에 이어 모듈러 분야의 강자로 거듭날 수 있도록 기술력을 총 동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J대한통운, 비정형 박스 자동으로 옮기는 ‘AI 로봇팔’ 업계 최초 상용화

CJ대한통운이 각기 다른 규격의 박스들을 작업자가 손으로 정리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들어올려(Picking) 옮기는 물류로봇을 업계 최초로 상용화했다. 첨단 물류기술을 통해 다수 화주의 다양한 제품들을 보다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되면서 판매자, 소비자들의 물류 서비스 체감도가 한층 더 높아질 전망이다.

1일 CJ대한통운에 따르면 팔레트에 적재돼 있는 박스들의 면적, 높이, 위치를 인식해 자동으로 들어올려 컨베이어벨트로 옮기는 ‘AI 로봇 디팔레타이저’를 업계 최초로 상용화했다.  다른 규격의 박스들이 함께 쌓여 있거나 나란히 정렬돼 있지 않은 상태에서도 작업이 가능하고 로봇이 사람의 손으로 들어올리듯 작업하기 때문에 ‘비정형 패턴 박스 피킹 로봇팔’이라고도 불린다. 현재 상품보관, 재고관리, 포장, 운송 등 모든 물류작업을 전문적으로 처리하는 경기도 동탄 풀필먼트센터에 투입하여 이커머스 주문 상품의 피킹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기존의 디팔레타이저 로봇 기술은 최초 설계 구조에 맞는 박스들에만 적용할 수 있었다. 미리 설정해 놓은 규격의 박스만 들 수 있으며 지정된 위치에서 벗어날 경우에는 작업이 불가능했다. 소비자들의 주문 상품은 다양해지는데 피킹 로봇의 작업 유연성은 떨어지다 보니 주로 단일 상품만 취급하는 물류센터에서만 활용됐으며, 그 외 센터에서는 로봇 대신 인력을 투입해 무거운 짐을 수작업으로 옮길 수 밖에 없었다.

CJ대한통운은 3D 이미지 센싱 및 인공지능(AI)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동일한 모양이 아닌 박스들도 연속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현했다. 설비 상단에 설치된 비전 카메라(Vision Camera)로 상자의 면적, 높이, 모서리 위치를 실시간으로 촬영하고 데이터로 인식 및 스스로 학습해 각 상자의 상태에 맞춰 피킹 작업을 수행한다. 팔레트 위에 쌓아놓은 상자들간 높이 차이가 있거나 모양이 다르더라도 1회 작업에 2개까지 동시에 피킹함으로써 물류 생산성을 높이고 있다.

로봇팔 끝에 달린 특수패드 및 진공흡착 기술을 이용해 한 번에 최대 20㎏까지 들 수 있다.. 흡착 후 지지대가 상자의 양 옆면을 안전하게 받쳐 이동 중 흔들림이나 낙하를 방지한다. 시간당 평균 700상자를 옮길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앞으로도 물류 현장 활용도가 높은 첨단기술을 적극 개발해 작업자의 작업 환경을 개선함과 동시에 물류 생산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AI 로봇 디팔레타이저를 통해 다양한 종류의 상품들을 더욱 효율적으로 처리함으로써 고도화된 풀필먼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지속적인 첨단 물류기술 개발 및 현장 도입을 통해 물류업계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CJ대한통운이 팔레트에 적재돼 있는 박스들의 면적, 높이, 위치를 인식해 자동으로 들어올려 컨베이어벨트로 옮기는 ‘AI 로봇 디팔레타이저’를 업계 최초로 상용화했다. 다른 규격의 박스들이 함께 쌓여 있거나 나란히 정렬되어 있지 않은 상태에서도 자동으로 피킹 작업이 가능해 ‘비정형 패턴 박스 피킹 로봇팔’이라고도 불린다. CJ대한통운 직원이 경기도 동탄 풀필먼트센터에 투입된 ‘AI 로봇 디팔레타이저’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 CJ대한통운
/ CJ대한통운이 팔레트에 적재돼 있는 박스들의 면적, 높이, 위치를 인식해 자동으로 들어올려 컨베이어벨트로 옮기는 ‘AI 로봇 디팔레타이저’를 업계 최초로 상용화했다. 다른 규격의 박스들이 함께 쌓여 있거나 나란히 정렬되어 있지 않은 상태에서도 자동으로 피킹 작업이 가능해 ‘비정형 패턴 박스 피킹 로봇팔’이라고도 불린다. CJ대한통운 직원이 경기도 동탄 풀필먼트센터에 투입된 ‘AI 로봇 디팔레타이저’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 CJ대한통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