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브리프] 플라스틱 덩어리 '담배꽁초' 재활용
[재활용 브리프] 플라스틱 덩어리 '담배꽁초' 재활용
  • [자투리경제=윤영선 SNS에디터]
  • 승인 2021.08.29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배꽁초 수거·재활용체계 구축…환경부, 강북구와 시범사업

환경 오염의 주범 중 하나인 담배꽁초를 수거해 열회수 재활용하는 등 적정히 처리하는 방안이 마련된다.

29일 환경부에 따르면 환경부는 9월부터 서울 강북구와 손잡고 담배꽁초를 수거하고, 수거된 담배꽁초를 재활용하는 방안을 연구하는 시범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환경부는 '담배꽁초 회수·재활용체계 시범 구축·운영 및 적용 가능성 분석'을 위한 연구 용역을 최근 발주했다. 담배꽁초는 단순히 거리를 더럽힐 뿐만 아니라 해양 미세플라스틱의 주요 원인으로 지적되는 플라스틱 덩어리다.

환경운동연합의 지난해 조사에 따르면 담배꽁초는 해안 쓰레기 및 생활 속 쓰레기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특히 담배꽁초의 필터는 90% 이상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져 있어 담배꽁초로 인한 해양 미세플라스틱 유입량은 하루 최대 0.7t, 연간 254t에 달한다.

환경부는 1993년부터 담배 제조·수입업자에게 1갑당 24.4원의 폐기물 부담금을 부과하고 있으나, 담배꽁초를 수거·처리하는 관리 시스템은 없는 실정이다.

환경부는 2019년 담배꽁초 관리체계에 대한 연구용역을 진행해 재활용이 필요하고, 가능하다는 결과를 얻은 바 있다.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서는 실제 담배꽁초를 재활용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 체계를 구축하고, 성과 및 적용 가능성을 평가해 추후 개선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시범사업을 함께 수행할 강북구는 이미 담배꽁초를 모아오는 이들에게 일정한 보상을 지급하는 사업을 하고 있으나 수거된 담배꽁초는 소각 후 매립하고, 재활용하지는 않는다.

환경부와 강북구는 이번 시범사업에서 담배꽁초의 효과적인 수거, 집하 및 이송방안을 마련하고, 열회수 방법을 활용한 재활용을 중심으로 수거한 담배꽁초를 적정히 처리하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필터 분리 및 전처리를 통한 물질 재활용 등도 가능하도록 기술 개발을 병행한다.
 

현대건설·삼성물산, 금호벽산아파트 리모델링 수주

현대건설과 삼성물산 컨소시엄이 금호벽산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했다.

29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금호벽산아파트 리모델링조합이 지난 28일 개최한 시공사 선정 임시총회에서 우선협상 대상자인 현대건설·삼성물산 컨소시엄은 수의계약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1132표 중 1117표(득표율 98.6%)를 얻어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

금호벽산아파트는 서울 성동구 금호동1가 633 일원 8만4501㎡ 부지에 위치한 지하 3층, 지상 20층 공동주택 20개동, 1707세대의 대단지다. 2001년 준공 이후 20년이 지나 부대시설 부족, 설비 노후화 등으로 주택 성능 개선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에 지난해 6월 리모델링조합 설립에 착수한 금호벽산아파트는 입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리모델링 사업설명회를 시작한지 한 달 만에 50%가 넘는 동의서를 받았고, 반년 만인 12월 조합설립인가를 받는데 성공했다.

금호벽산아파트는 수평·별동 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지하 5층, 지상 21층(별동 신설부 23층)의 공동주택 21개동, 1963세대로 탈바꿈하게 된다. 공사비 규모는 7090억원이다.

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부족했던 주차시설과 커뮤니티 등 부대시설이 충족되고 주거환경이 개선되면 성동구의 대표적인 친환경 주거단지로 주민들의 만족도가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리모델링 역사상 최초로 손을 잡은 현대건설·삼성물산 컨소시엄은 글로벌 톱 티어(Top Tier) 건설사로서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총동원해 금호벽산아파트를 최고의 명품 주거공간, 랜드마크 단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컨소시엄은 리모델링 효과를 극대화한 더 넓어진 평면에 조망형 창호, 고성능 단열재 등을 적용해 주거 만족도를 높이고, 최신 트렌드를 담은 효율적인 평면 구성으로 주거공간의 가치를 높이는 특화 설계를 제안했다.

또 한강과 남산을 조망하며 스카이라운지, 골프연습장, 피트니스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스카이 커뮤니티 2개소를 신설하고 카페테리아와 도서관, 프라이빗 스터디룸, 공유 오피스 등 입주민만을 위한 통합 커뮤니티를 조성할 계획이다.

양사의 조경디자인 역량도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상 주차장 대신 7개의 테마가든을 품은 3개의 특별한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단지를 순환하는 1.5km의 산책로는 서울숲 남산 나들길과 연결한다.

금호벽산아파트 리모델링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금호벽산아파트 리모델링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