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i’s photo gallery(287)] 첨성대의 낮과 밤
[Choi’s photo gallery(287)] 첨성대의 낮과 밤
  • [자투리경제=최영규 SNS에디터]
  • 승인 2021.10.03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7. 첨성대의 낮과 밤

 

경주 첨성대는 국보 제31호로 동양에서 만들어진 가장 오래된 천문 관측대이다삼국유사의 '지기삼사'를 참고하면 신라 선덕여왕(632~647)때 축조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고대 사회에서 하늘의 움직임을 살피는 천문관측은 국가의 길흉을 점치는 것으로 인식되었기 때문에 국가적으로 커다란 관심사였다.

첨성대의 외형 구조는 다듬은 돌을 받침대 위에 27단으로 원통형으로 쌓아 올렸는데, 아래쪽이 부르다가 위로 갈수록 점차 수직으로 되어 있다. 그리고 그 위에 긴 돌을 맞물려 우물 정()자 모양을 얹었다. 안쪽은 12단까지 자갈과 흙으로 채우고 그 위로는 비어 있으며, 13단과 15단 사이에 정남향으로 창이 있다. ‘신증동국여지승람사람이 가운데로 오르내리면서 천문을 관측했다는 기록이 있어 첨성대의 기능을 알 수 있다.

 

첨성대의 낮의 모양. 국가의 길흉을 점치는 것으로 인식되는 동양에서 만들어진 가장 오래된 천문 관측대이다.    사진; 최영규
첨성대의 낮의 모양. 국가의 길흉을 점치는 것으로 인식되는 동양에서 만들어진 가장 오래된 천문 관측대이다. 사진=최영규

 

첨성대의 밤의 모습. 아름다운 야광으로 낮에 본 것과는 새로운 느낌을 준다. 사진; 최영규
첨성대의 밤의 모습. 아름다운 야광으로 낮에 본 것과는 새로운 느낌을 준다. 사진=최영규

 

첨성대의 밤의 모습. 아름다운 야광으로 낮에 본 것과는 새로운 느낌을 준다. 사진; 최영규
첨성대의 밤의 모습. 아름다운 야광으로 낮에 본 것과는 새로운 느낌을 준다. 사진=최영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