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업·상생] 2020 경자년 새해 맞아 많은 CEO들 ‘협업’과 ‘상생’ 강조
[협업·상생] 2020 경자년 새해 맞아 많은 CEO들 ‘협업’과 ‘상생’ 강조
  • [자투리경제=김지선 SNS에디터]
  • 승인 2020.01.02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허태수 GS 회장, 박성하 SK㈜ C&C 대표이사
(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허태수 GS 회장, 박성하 SK㈜ C&C 대표이사

2020 신년사에서 많은 CEO들이 ‘협업’과 ‘상생’을 강조했다. 각자 영역에서 최선을 다하면서도 자신들보다 나은 기술력과 네트워크를 가진 기업들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주문했다.

박성하 SK㈜ C&C 대표이사는 2일 신년사를 통해 “SK C&C가 지주 부문인 홀딩스와 SK㈜ C&C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 하면서 전문성을 강화하게 됐다”면서 “디지털 중심 혁신과 국내외 기업들과 협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핀테크 스타트업 등과 협업해 위기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혁신성장 플랫폼을 바탕으로 누구든지 아이디어와 기술력만 있으면 신한의 혁신금융을 마음껏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자"며 "기업과 산업 혁신을 지원하는 금융 역할뿐 아니라 우리 스스로도 혁신해야 하는 만큼 변화하는 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해 중요한 순간 에너지를 폭발시키는 순발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허태수 GS 신임 회장도 2일 신년사에서 디지털 인재 확보와 협업에 기반한 조직문화 구축을 강조했다. 허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로 GS타워에서 열린 ‘2020년 GS 신년모임’에서 “우리가 부족한 부분은 외부의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관계를 구축해 서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오픈 이노베이션’의 생태계를 조성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는 애자일(Agile) 방식으로 일하고, 내 주변에 담장을 두르며 일하기보다는 부서간 혹은 계열사 간에도 협력해서 비즈니스를 만들어 갈 수 있는 협업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박성하 SK㈜ C&C 대표이사는 “SK C&C가 지주 부문인 홀딩스와 SK㈜ C&C 각자 대표 체제로 전환 하면서 전문성을 강화하게 됐다”면서 “디지털 중심 혁신과 국내외 기업들과 협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은 모빌리티 서비스와 관련,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주요 지역에서 법인을 설립해 금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 실행을 추진하고, 단계별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소개했다. 미국에서는 로스앤젤레스(LA)시에 설립한 모빌리티 서비스 법인 모션랩을 통해 올해 카셰어링 사업을 본격화하고, 시내에서 자유롭게 차를 빌리고 반납하는 신개념 카셰어링 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러시아에서도 지난해 모스크바에서 선보인 차량 구독 서비스 '현대 모빌리티'를 주요지역에서 시행하고, 차종 규모를 늘리는 한편 그랩, 올라 등 전략 투자한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과 협업도 확대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