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투리 ‘잔돈금융’⑧] 저금리 속 고금리 마케팅 열기…136만7000명 몰려
[자투리 ‘잔돈금융’⑧] 저금리 속 고금리 마케팅 열기…136만7000명 몰려
  • [자투리경제=김태훈 SNS에디터]
  • 승인 2020.02.07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하나은행

저금리가 장기화하면서 소비자들이 은행들의 고금리 마케팅에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5일 마감된 하나은행의 연 5.01%짜리 ‘하나 더적금’ 모집에 무려 136만명이 3788억원을 맡겼다. 고금리를 내세운 게 주효하면서 근래 보기드문 특판 기록을 세웠다.

계좌 하나당 평균 가입 금액은 27만7000원이다. 이 금액으로 1계조가 1년간 계속 유지된다면 계좌당 총 수신금액은 332만4000원이다. 누적 판매좌수는 136만7000좌라는 점에서 1년뒤 총 수신금액은 4조5439억원으로 불어나게 된다.

이 상품은 1년 만기 적립식 적금이다. 월납액은 최소 10만원, 최대 30만원이다. ‘하나 더 적금’은 최고 연 5.01% 금리를 제공한다. 기본금리는 연 3.56%인데 온라인 채널 가입 시 연 0.2%포인트, 하나은행 입출금통장으로 자동이체 등록 시 연 1.2%%의 우대금리를 얹어준다.

은행 적금 금리는 연 2%도 채 안된다는 점에서 이자율이 일반 적금의 두배 이상이다. 매달 30만원씩 적립하면 1년 뒤 이자(세후)는 8만2000원을 받게 된다.

하나은행은 이번 고금리 적금을 통해 새로운 고객을 끌어들이는 효과를 거뒀다. 하나은행과 거래가 없던 고객들이 이번 특판에 참여를 했고 장기간 거래가 없었던 휴면 고객들도 하나 더 적금에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입자 대다수가 비대면 채널을 통해 가입했다. 이로 인해 하나은행 애플리케이션(앱) ‘하나원큐’ 이름을 자연스럽게 알리게 됐다. 하나은행이 은행명을 기존 KEB하나은행에서 하나은행으로 변경한 것을 기념해 판매한 이번 상품으로 인해 은행명 변경(KEB하나은행→하나은행) 사실도 큰 돈 들이지 않고 홍보를 할 수 있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수익 일부를 고객들께 돌려드림으로써 기쁨을 함께, 더 크게 나누자는 취지에서 출발한 상품”이라고 말했다.

하나 더적금 상품 설명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