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협력] 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축해 모두가 행복한 사업장 만든다
[상생·협력] 촘촘한 사회안전망 구축해 모두가 행복한 사업장 만든다
  • [자투리경제=윤영선SNS에디터]
  • 승인 2020.07.05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K이노베이션 울산CLX, 협력사 구성원 단체보험 패키지 국내 최초 제공
- 상해사망·후유장해 등 최대 1억원 보장, 매년 갱신되며 연중 입사자에게도 동일 혜택

SK이노베이션 울산 콤플렉스(CLX)는 3일 SK이노베이션 울산CLX 본관에서 SK협력사 구성원들을 상해보험에 가입해 주는 ‘SK협력사 The행복한보험’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전달식에는 SK협력사 직원 대표들과 SK이노베이션 울산CLX 박경환 총괄,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The행복한보험은 ‘SK협력사 공동근로복지기금’이 SK이노베이션 25개 설비협력사 소속 2233명의 전 구성원들에게 제공하기로 한 단체보험 패키지다. 협력사 구성원들에게 단체보험 패키지를 제공키로 한 것은 이번이 국내 처음이다. 

이에 대해 SK이노베이션은 울산CLX에서 근무하는 모든 구성원들이 가장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국내 최고 수준의 SHE(안전∙건강∙환경) 시스템을 갖춘데 이어 상해·질병 등에 대한 불안감까지 해소해 안정적으로 편안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보다 촘촘한 사회안전망(Safety Net)을 구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또 코로나 19로 일상 생활뿐만 아니라 회사에서도 일어난 많은 변화에 따른 불안감을 해소하고, 협력사 구성원들의 삶에 실질적인 지원을 하기 위해 단체보험 패키지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SK이노베이션이 이번에 협력사 구성원들을 위해 가입한 더(The)행복한보험은 상해사망·후유장해, 중대질병 등 최대 1억원을 보장하는 상해보험 패키지로 구성됐으며, 일회성이 아니라 매년 갱신된다고 말했다. 이 혜택은 기존 입사자 뿐 아니라 연중 입사자들에게도 동일하게 보험이 지원된다고 덧붙였다. .

SK이노베이션 울산CLX 박경환 총괄은 “60년 가까운 시간 동안 회사의 성장과 발전에 크게 기여한 협력사들과 구성원들은 SK이노베이션과 한솥밥 식구”라면서 “SK이노베이션은 회사 및 협력사 구성원들이 편안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보다 완벽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해 모두가 행복한 사업장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은 “협력사 구성원들의 복지 개선은 현장 근로자에게 더 큰 힘이 되며 그것은 다시 회사의 경쟁력으로 돌아오는 선순환을 만들 것”이라며 “앞으로도 SK이노베이션 노사는 협력사 구성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면서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기획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단체보험 패키지 가입은 지난 5월 협력사 전 구성원들에게 10만원씩 총 2.2억원의 행복지원금을 재난지원금 성격으로 전달한 데 이은 두번째로 SK협력사 구성원들의 사회안전망(Safety Net)을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을 실행한 것이다.  

전달식에 참가한 협력사 구성원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협력사 구성원들에게 행복 지원금을 전달한데 이어 단체보험 패키지까지, 상생을 위한 SK의 노력에 감사하다”면서 “지속적으로 협력사 구성원들의 생활과 안전, 행복에 대해 관심을 갖고 실천해 주는 것들이 협력사 구성원들의 사기 증진에 큰 원동력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SK협력사 공동근로복지기금은 SK이노베이션 노사가 2019년도 단체협상에서 양극화 해소를 위한 협력사 공동근로복지기금 설립에 합의하고, 25개 협력사가 여기에 동참하면서 설립했다. 그 기금은 SK이노베이션 울산CLX 구성원의 기본급 1% 기부, 회사가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출연하는 상생기금, 협력사의 출연금 및 정부 지원금을 더해 총 15.2억 원 규모의 재원으로 설립∙운영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울산 콤플렉스에서 열린 ‘SK협력사 더(The)행복한보험’ 전달식 후 SK이노베이션 울산 콤플렉스 박경환 총괄 부사장(맨 왼쪽)과 SK이노베이션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맨 오른쪽)이 협력사 구성원들을 업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울산 콤플렉스에서 열린 ‘SK협력사 더(The)행복한보험’ 전달식 후 SK이노베이션 울산 콤플렉스 박경환 총괄 부사장(맨 왼쪽)과 SK이노베이션 이성훈 노동조합위원장(맨 오른쪽)이 협력사 구성원들을 업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