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친환경] '나무 가꾸기'로 경제적 가치 높인다
[나무·친환경] '나무 가꾸기'로 경제적 가치 높인다
  • [자투리경제=나무새 SNS에디터]
  • 승인 2020.12.25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무를 심은 후  나무가 잘 자라서 건강하고 가치 있는 숲이 되게 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숲을 잘 가꾸면 숲의 경제적 가치가 증가되는 것은 물론 맑은 물 공급, 산림휴양, 산사태 예방 등의 다양한 공익기능이 창출된다.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 흡수 기능과 함께 산사태 방지, 산림 경관과 산림 휴양 그리고 일자리 창출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

◆ ‘심기’에서 ‘가꾸기’로 산림정책 변경

나무를 심은뒤에는 나무의 나이와 상태에 따라 숲가꾸기 작업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나무가 어린 단계에서는 풀베기, 덩굴제거, 어린나무 가꾸기 작업을 실시하며, 큰나무 단계에서는 가지치기, 솎아베기 같은 작업을 실시해야 한다.

전북 무주군 적상면에서 열린 '2020년 숲가꾸기 1일 체험 행사'에서 산림청, 무주군, 임업 분야 단체 참가자들이 덩굴 제거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전북 무주군 적상면에서 열린 '2020년 숲가꾸기 1일 체험 행사'에서 산림청, 무주군, 임업 분야 단체 참가자들이 덩굴 제거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나무를 심어놓고 가만히 두면 조림지는 넓은 잎과 빠른 생장 속도로 무장한 칡덩굴로 뒤덮이게 된다. 칡덩굴은 어린 나무를 빠른 속도로 뒤덮어 생장을 억제하는 것은 물론 죽이기까지 한다.

김기우 경북대학교 생태환경시스템학부 교수는 "덩굴제거와 같은 숲가꾸기를 게을리 한 조림지는 칡덩굴로 덮여 봄에 나무심기 한 수고가 물거품이 되는 것을 종종 볼 수 있다"며 "나무를 심는 것 못지않게 관심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가꾸고 보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숲 가꾸기를 잘하면 산불예방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숲가꾸기가 이루어지지 않아 나무가 빽빽한 지역에서는 불이 나무와 나무 사이로 번지면서 많은 피해가 나지만 숲가꾸기가 잘 진행된 곳에서는 불이 땅 위의 잡초 등을 태우다 바로 꺼지면서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 산림 공익가치 연간 221조원, 국민 1인당 428만원 혜택

우리나라가 매년 숲 가꾸기를 통해  공익가치 221조원, 국민 1인당 428만원의 혜택을 입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산림청에 따르면 지난 1998년부터 현재까지 410만ha의 숲을 가꿨다. 지속적인 숲 가꾸기로 ha당 임목 축적이 1998년 이전보다 3배가량 증가했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 통계에 따르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7개국과 세계 주요 20개국(G20)을 대상으로 산림경영 성과를 비교한 결과, 우리나라는 최근 25년간(1990∼2015년) 임목 축적 증가율 1위를 차지했다.

우리나라 산림의 공익적 가치도 숲 가꾸기 정책 이전인 1987년 17조7000억원에서 2018년 221조2000억원으로 12배 넘게 증가했다. 국민 한 사람 당 연간 428만원의 혜택을 누렸다.

1990년대 말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 숲 가꾸기로 대규모 일자리를 창출해 경제 회복을 도왔다. 현재는 연간 1만1000명의 임업 기능인과 취약계층에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소나무 밀집을 방지하기 위해 솎아베기를 한 상태. 강북구 오동근린공원. 
솎아베기한 나무들을 한 곳에 모아 놓았다.
솎아베기 작업을 한 잣나무 숲. 강북구 오동근린공원

◆ 경제성 높은 나무로 바꾸는 경제림 전환

1960년대 이후 한국은 헐벗은 산에 나무를 심는 데 힘을 쏟았다.  민둥산을 푸른 산으로 바꾸는 것이 시급했기에 주로 빨리 자라는 나무를 심었다.  하지만 숲의 효용은 생각만큼 높아지지 않았다.

산림청은 앞으로 숲의 경제성과 함께 기후변화에 대비, 이산화탄소 흡수 기능을 높이는 쪽으로 지속적인 숲 가꾸기를 할 방침이다.

리기다소나무 등 과거 산림녹화를 위해 심었던 나무는 벌채를 하고, 낙엽송 등 경제성 높은 수종으로 바꿀 계획이다. 산림자원 관련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는 ‘디지털 산림경영 시스템’도 구축하기로 했다.

이미라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은 “탄소중립의 주요 수단인 산림을 잘 가꿔 산림 재해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고, 경제림 조성을 통해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숲가꾸기가 진행된 강원 강릉의 소나무숲. 산림청 제공
숲가꾸기가 진행된 강원 강릉의 소나무숲. 산림청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