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X 디자인의 힘(1) - UX 디자인과 실패 사례
UX 디자인의 힘(1) - UX 디자인과 실패 사례
  • [자투리경제=김봉균 SNS에디터]
  • 승인 2020.06.27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X 디자인의 소개와 옴니아2로 보는 실패 사례

 UX(User eXperience, 사용자 경험) 디자인은 사용자가 서비스(혹은 제품)를 이용하며 느끼는 감정, 행동과 같은 경험을 아울러 설계하는 일을 뜻한다. 즉 보기에만 좋은 디자인을 넘어 사용자가 편안함, 편리함, 익숙함과 같은 좋은 감정을 느낄 수 있도록 설계해야 하는 디자인의 영역이다. 스마트폰 시대에 접어들며 UX 디자인이 중요성이 한층 더 부각되고 있다. 잘 설계한 UX는 큰 규모의 서비스를 성공으로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했고 그 반대의 경우에는 잘 굴러갈 것만 같던 서비스를 폭삭 망하게 하는 원인이 되기도 했다.

 2000년대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에서 근무하셨던 한 교수님은 강의 도중 삼성에서 일하던 당시의 이야기를 들려주곤 하셨다. 그 중에서 특히 스마트폰 초창기 시절 삼성이 실패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한 이야기가 아직까지 기억에 남아있다. 사소한 부분에서 오류가 있을 수 있지만 맥락은 대략 이러했다.

 

2009년 삼성이 야심차게 준비한 윈도우모바일 기반 스마트폰 옴니아2
2009년 삼성이 야심차게 준비한 윈도우모바일 기반 스마트폰 옴니아2

 당시 삼성은 스마트폰 시장에 적응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했다. 특히 그 중에 초창기의 시행착오 결과물이라 일컬어지는 ‘옴니아2’는 아직까지도 그 시절 삼성의 대표적 실수로 회자되곤 한다. 교수님은 옴니아2를 두고 UX 디자인에 실패한 결과물이라고 평했다.

 

 

처음 보는 수도꼭지라도 왼쪽으로 돌리면 뜨거운 물이 나올 것이란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처음 보는 수도꼭지라도 왼쪽으로 돌리면 뜨거운 물이 나올 것이란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잘 만든 기기라면 사용자가 설명서 없이 직관적으로 “이렇게 하면 되겠지?” 라는 감에 의존해 조작이 가능해야 한다. 우리가 처음 보는 기계를 보더라도 톱니바퀴 아이콘이 있다면 해당 기능은 ‘설정’임을 추론할 수 있듯 말이다. 또한 일관된 조작 체계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 뒤로 가기 버튼이 어떤 경우에는 왼쪽에, 또 다른 경우에는 오른쪽에 표시된다고 생각해보자. 매번 뒤로 가기 버튼을 누를 때마다 이번엔 왼쪽에 있는지, 오른쪽에 있는지 일일이 확인을 해야 할 것이다. 잘 만든 기기라면 이러한 상황에서 머리를 거치지 않고 습관적으로 조작을 할 수 있어야 한다. 화장실 수도꼭지를 돌릴 때 왼쪽이 뜨거운 물, 오른쪽이 찬 물이란 것을 굳이 인지하지 않고도 조작할 수 있는 것처럼 말이다.

 

비슷한 기능임에도 조작 방향이 다르다
UX 디자인에 실패한 예시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옴니아2는 그렇게 하지 못했다. 메뉴 화면이라는 기능을 놓고도 어떤 상황에서는 세로로 스크롤을 해야 했고, 또 다른 상황에서는 가로로 스크롤을 해야 했다. 각각이 보여주는 화면 구성도 조금씩 달랐다. 또한 화면 구성 요소들이 옹기종기 모여있어 터치할 때 주의를 기울여야 했다. 모바일 환경에서 ‘클릭’에 기반한 조작은 최소화 하는 것이 좋다. 마우스를 이용해 작은 버튼도 비교적 쉽게 누를 수 있는 PC와 달리 대부분의 조작을 손가락으로 하는 모바일 환경에서는 요소들이 큼직해야하고 클릭 수를 줄이고 ‘대충 스와이핑’ 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런 디테일이 모여 사용자 경험을 만들지만 옴니아2는 사용자 경험에서 철저히 실패했다.

 

마케팅인사이트가 실시한 사용자 경험 조사 결과에서 
옴니아2는 최하점을 받았다 

 이 외에도 감압식 터치, 짧은 배터리 수명 등 사용자 경험에 악영향을 미치는 요소가 가득했던 옴니아2는 결국 발매 이듬해 ‘사용자 경험 조사’에서 최하점을 받았다. 어쩌면 그때의 실수가 있었기에 지금의 삼성이 사용자 경험 연구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는 것일지도 모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