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야생화㉒] 나물로도 먹는 아름다운 비비추
[한국의 야생화㉒] 나물로도 먹는 아름다운 비비추
  • 보태니컬아트 작가_제니리
  • 승인 2021.11.03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명: Hosta longipes

[자투리경제=이은혜 SNS에디터] 바쁜 일상, 잠시 여유를 갖고 내 주변을 둘러보세요.

길가에 피어 있는 작은 풀과 꽃들을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우리의 무관심 속에도 식물은 계절마다 아름다운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고 씨를 뿌리며 매년 우리 곁에서 은은한 향기로 피어나고 있습니다.

이렇게 인공적인 영향을 받지 않고 자연상태 그대로 자라는 식물을 야생화라고 합니다. 우리말로 ‘들꽃’이라고도 불리는데요 일반적으로 야생화를 생각하면 깊은 숲속 사람이 다니지 않는 한적한 곳에서 자생할 거라 생각하지만 야생화는 우리 주변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식물들이 많습니다.

국내 자생하는 야생화의 수는 205과 1,158속 4,939종이 있는데 이 중 민들레, 붓꽃, 할미꽃, 제비꽃, 패랭이꽃, 국화, 초롱꽃 등 계절마다 우리 주변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 식물들도 있습니다.

매주 수요일 ‘한국의 야생화’를 주제로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들꽃부터 희귀종까지 아름다운 사진과 다양한 식물 이야기로 찾아 뵙겠습니다. <편집자 주>
 

산지의 냇가나 습기가 많은 곳에서 잘 자라는 비비추는 백합목 백합과의 숙근성 여러해살이풀입니다. 꽃줄기 한쪽에 치우쳐 7~8월에 연한 자줏빛으로 총상으로 달려 꽃이 피어납니다. 1개의 암술과 6개의 수술은 길게 꽃 밖으로 나오며 잎은 비스듬히 퍼져 난상 심장형 또는 타원상 달걀 모양으로 뿌리에서 올라옵니다. 비비추의 비비는 식물을 나물로 식용할 때 거품이 나오도록 비벼서 약간의 독성을 씻는데 유래된 것이라 합니다. 비비추의 옛 이름은 비비취로 ‘취’는 시금치, 곰취, 상치등 나물에서 쓰인 옛말입니다.

 

 

 

 

 

 

 

 

 

 

 

 

 

 

 

-IKBA보태니컬아트교육협회 대표 (IKBA:Institute of Korea Botanical Art)

-제니리 보태니컬아트 대표

-베지터블 보태니컬아트 서적 저자

-독일 IHK 플로리스트

 

참고. 꼭 알아야 할 한국의 야생화 200 서적

       네이버 지식백과 비비추 (두산백과)

       네이버 지식백과 비비추 (국립수목원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식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