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④] 메타버스계의 유튜브. 로블록스(ROBLOX)
[메타버스④] 메타버스계의 유튜브. 로블록스(ROBLOX)
  • [자투리경제=김지선 SNS에디터]
  • 승인 2021.09.16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투리경제=김지선 SNS에디터]  2014년 설립된 로블록스는 이용자들이 레고처럼 생긴 아바타가 돼 가상세계에서 활동하는 게임이다. 다른 이용들과 함께 자신만의 테마파크 건설 및 운영, 애완동물 입양, 스쿠버 다이빙, 슈퍼히어로 경험 등을 해볼 수 있다. 정말 또 하나의 세상이다. 코로나19 사태로 등교를 못 하게 된 미국 초등학생들이 다른 아이들과 소통할 수 있는 통로로 크게 인기를 얻었다. 로블록스는 미국에서 16세 미만 청소년의 55%가 가입했고, 하루 평균 접속자만 4000만명에 육박한다.

출처 = 로블록스 홈페이지
출처 = 로블록스 홈페이지

로블록스는 메타버스 산업의 대표주자로 꼽힌다. ‘가상(Meta)’과 ‘우주(Universe)’의 합성어인 메타버스는 온라인 속 3차원 입체 가상세계에서 아바타의 모습으로 구현된 개인들이 서로 소통하고, 돈을 벌고 소비하고, 놀이·업무를 하는 등 현실의 활동을 그대로 할 수 있는 플랫폼을 의미한다. 기존의 단순 가상현실(VR)보다 참여도가 높고 한 단계 진보한 개념이라는 평이다.

출처 = 로블록스 홈페이지
출처 = 로블록스 홈페이지
출처 = 로블록스 홈페이지
출처 = 로블록스 홈페이지

로블록스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알려진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전 세계 이용자가 2억 명이 넘는다. 누구나 본인들이 원하는 게임을 골라 플레이할 수 있는 ‘게임 플랫폼’이지만 기존 게임 회사와 차별점이 많다. 게임사가 만든 게임을 일방적으로 플레이하는 기존 게임과 달리 로블록스에서는 유저가 직접 게임을 만들 수 있다. 로블록스가 제공하는 ‘게임 생성 툴’ 프로그램인 ‘로블록스 스튜디오’를 이용해서다.

출처 = 로블록스
출처 = 로블록스

전문 프로그래머가 아니더라도 괜찮다. 과거 유행했던 ‘롤러코스터 타이쿤’이나 ‘심시티', '심즈’ 같은 도시 건설 게임을 떠올리면 편하다. 유저는 클릭 몇 번으로 원하는 곳에 도로를 깔고 건물을 올리고 상점도 만들 수 있다. 지난해 기준 유저가 로블록스 스튜디오를 이용해 만든 게임이 무려 5000만개, 개발 유저 수도 800만명에 달한다.

개발자는 게임 머니뿐 아니라 실제 돈도 벌 수 있다. 게임 내에서 상점을 만들어 아이템을 팔거나 게임 머니를 판매해 수익을 내는 것이다. 현재 로블록스 개발자에는 ‘100로벅스(R$·로블록스 화폐 단위) = 35센트’라는 환율이 일괄 적용된다. 로블록스 관계자는 “지난해까지 로블록스가 게임 개발자에게 지급한 돈이 3억2900만달러(약 3800억원) 정도 된다. 일 년에 수백만달러 이상 수익을 올리는 개발자도 있다. 단순히 게임을 즐기는 것을 넘어 경제 활동이 가능한 셈”이라고 말했다.

출처 = 아마존
출처 = 아마존

메타버스로 대표되는 리얼타임 콘텐츠 시장은 2019년 170억달러(약 19조원)에서 2022년에는 624억달러(약 70조) 규모로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로블록스 역시 지난해 매출이 전년보다 80% 넘게 증가하면서 1조원을 돌파했고, 올해 매출은 2조2000억원이 넘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코로나가 장기화될수록 메타버스의 규모와 성장성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출처 = 로블록스
출처 = 로블록스
출처 = 로블록스
출처 = 로블록스

이제, 기업들과 공공기관들까지 메타버스를 통해 신제품 발표회, 신입사원 오리엔테이션, K-Girls' Day 등여러 행사들을 진행하고 있다. 좋든 싫든 이제 메타버스는 우리 곁으로 점점 다가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