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경영·청정에너지] SK, 美 플러그파워 최대주주 확보…亞 수소시장 공략 고삐
[ESG경영·청정에너지] SK, 美 플러그파워 최대주주 확보…亞 수소시장 공략 고삐
  • [자투리경제=송지수 SNS에디터]
  • 승인 2021.01.07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분 9.9% 확보…연료전지 등 모빌리티사업 강화

지난해 수소사업 전담 조직 '수소사업 추진단'을 신설한 SK가 올해 글로벌 수소 기업을 첫 투자처로 정하고 수소 사업에 본격 시동을 건다.

SK㈜와 SK E&S는 글로벌 수소 사업을 선도하는 미국 플러그파워(Plug Power)사 지분 9.9%를 확보해 최대 주주로 올라섰다고 이를 발판으로 아시아 수소 시장 선점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SK㈜와 SK E&S에 따르면 각각 8000억원을 출자해 약 1조6000억원(15억달러)을 공동 투자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SK그룹의 미국 플러그파워에 대한 투자는 수소의 생산-유통-공급에 이르는 밸류체인을 형성해 그룹의 차세대 주력 에너지 사업으로 키우겠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차세대 친환경 에너지로 수소사업을 집중 육성해 SK그룹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도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1997년 설립된 플러그파워는 수소 사업 밸류체인(가치사슬) 내 차량용 연료전지(PEMFC), 수전해(물에 전력을 공급해 수소를 생산하는 기술) 핵심 설비인 전해조, 액화수소플랜트, 수소 충전소 건설 기술 등 다수의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매년 약 50% 수준의 높은 매출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으며 작년 말 기준 시가총액은 약 16조원에 달한다.

플러그파워는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지게차와 트럭 등 수소 기반 모빌리티 사업 역량을 보유하고 있고, 아마존과 월마트 등 글로벌 유통 기업에 독점적으로 수소 지게차를 공급하는 등 미국 전체 수소 지게차 공급 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다.

SK와 SK E&S가 투자한 플러그파워의 수소 액화 탱크(사진 왼쪽). 플러그파워의 고객사 물류창고에 설치된 수소충전기와 수소 연료전지 지게차(사진 오른쪽). 사진=SK
SK와 SK E&S가 투자한 플러그파워의 수소 액화 탱크(사진 왼쪽). 플러그파워의 고객사 물류창고에 설치된 수소충전기와 수소 연료전지 지게차(사진 오른쪽). 사진=SK

최근에는 미국 전역에 구축된 수소 충전소 네트워크를 활용해 중대형 트럭시장에 진출했으며, 드론과 항공기, 발전용 등으로 수소 연료전지의 활용을 다각화하고 있다. 유럽 시장으로의 사업 확장도 추진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는 미국 뉴욕주에 연간 1.5기가와트(GW)의 세계 최대 규모 연료전지 생산 공장을 완공하고 본격 생산에 돌입한다. 

SK는 국내에서는 플러그파워의 기술력을 활용해 SK가 구상하는 수소 생태계 조성을 앞당긴다는 전략이다. 또 이번 투자 이후 그룹 계열사의 인프라와 플러그파워의 기술력을 활용해 아시아 수소 시장을 선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SK와 플러그파워는 2022년 아시아 시장 공략을 위한 합작법인(JV)을 설립하기로 했다. 중국과 베트남 등 새로운 시장에서의 본격적인 사업 전개 시점은 2024년께로 예상된다. 

SK는 작년 에너지 관련 회사인 SK E&S, SK 건설, SK이노베이션 등 관계사 전문 인력 20여명으로 구성된 수소사업 전담 조직 '수소사업 추진단'을 신설했다.

SK는 SK E&S가 들여오는 액화천연가스(LNG) 개질(改質) 등을 통해 2025년부터 연 25만 톤 규모의 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SK이노베이션의 100% 자회사인 SK인천석유화학 공장에서 발생하는 기체 상태의 부생 수소를 활용해 2023년부터 3만 톤 규모의 액화 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